기사 (전체 1,1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특집 종합] 완주군 ‘거침없는 하이킥’··· 랜드마크타워 조성론 부상
완주군의 거침없는 하이킥이 주목을 받고 있다. 도시 경쟁력 전국 2위 평가에 산업 성장률은 전북 1위를 달리는 등 기염을 토하고 있다. 이런 까닭인지, 최근엔 학계에서 완주군을 상징할 수 있는 랜드마크타워를 조성해 볼 필요가 있다는 제안이 나오기도 했...
임연선 기자  2019-10-22
[음식관광 선진지] 변하지 않는 ‘맛·서비스·가격’ 성공 비결
한 때 전북 한옥마을의 전주백반과 한정식이 전국 미식가들의 호평을 받았다. 당시 전주의 유명음식점들은 무뚝뚝한 응대에도 불구하고 가격과 맛 등에서 호평을 받으며 관광객들을 불러 모았다. 하지만 요즘 전주를 찾는 관광객을 이들 음식점으로 안내하기 부끄러...
황성조 기자  2019-10-20
[레저&위크엔드] 동화같은 사랑··· ‘국화나라’에서 꽃핀다
1. 꿈과 사랑의 국화 여행 속으로 !!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개막익산시(시장 정헌율)는 10월 25일부터 11월 3일까지 10일간 중앙체육공원에서 를 개최한다.올해에는 ‘꿈과 사랑의 나라로 떠나는 국화 여행’이라는 주제로 형형색색 오색물결 가득한 ...
김익길 기자  2019-10-17
[특집 종합] 익산 시민 금융창구 역할 ‘49년’··· 생산·수익 두 토끼 잡는다
익산시는 예부터 호남선과 전라선, 군산선이 통과하는 철도교통의 중심지였으며, 현재까지 호남지역 교통의 요충지로 중요한 지점을 담당하고 있다. 그러한 익산의 성장의 여정엔 언제나 전북은행 익산지점(지점장 조평구)이 있었다. 49년이라는 반세기 가까운 시...
홍민희 기자  2019-10-15
[마을에서 호흡하는 역사의 숨결] 마을여행은 ‘이야기 보물찾기’ 놀이다
동네 터줏대감님의 안내로 한나절 개정마을 여행을 했다. 이번글은 기행문이다. 첫 번째 방문지는 개정면 아산리 장군봉 아래에는 장군샘이다. 그 옛날 동네에 힘센 장수가 살고 있었단다. 장수는 솟아나는 샘물을 마시고는 늘 커다란 바위로 샘을 닫아 놓아 누...
전라일보  2019-10-13
[특집 종합] ‘광역시 없는 도의 50만 이상 중추도시’ 포함돼야 국가균형발전
정부는 지난해 지방의 창의적인 혁신과 자치 강화를 위해 30년 만에 '100만 특례시' 도입 등을 골자로 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내놓았다. 그러나 대도시 위주의 개정안으로 특례시 지정에 전주가 빠져있는 상황이다. 이 개정안은 이르면 다음...
황성조 기자  2019-10-10
[전북지역 동학농민혁명의 발자취] 1920년대 노동조합 결성 붐··· 일제 자유노조 탄압 지속
김민영(군산대) 일제강점기 전북지역은 상대적으로 공업발전이 지체되어 쌀과 면화를 주 원료로 하는 식료품과 방직공업 등이 주력을 이루고 있었다. 그만큼 금속, 기계기구 등의 중공업은 매우 더딘 기형적 구조를 가졌었다. 당시 전반적으로 일본에 종속된 기형...
전라일보  2019-10-09
[특집 종합] 섬진강 물줄기 벗삼아 자연과 교감하다
‘섬진강 물줄기를 벗 삼아 걷다’ ‘선비의 길’은 옛 선비들이 걸었던 길이다. 맑은 섬진강 물줄기를 벗 삼아 자연과 교류하고 학문을 연마하던 곳이기도 한다. 훈몽재(訓蒙齋)를 출발해서 종착지인 낙덕정(樂德亭)까지 가는 곳곳에 선비들의 숨결을 느낄 수 ...
이홍식 기자  2019-10-07
[특집 종합] “다른 아이들은 내가 받은 차별, 겪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잘못된 것조차 잊을 정도로 오래되고 익숙해진 차별. 전북 지역 아동 청소년들은 기억을 되짚으며 차별을 깨달았고, 같은 일이 더는 일어나지 않도록 해결책을 내놓는 등 작별을 고했다.전라북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전북지속협)가 올해 처음 진행한 전북 아동...
이수화 기자  2019-10-06
[레저&위크엔드] 광활한 ‘순수의 세계’ 속에 마음 담가 볼까
꽃의 물결이 넘실넘실, 바다를 이룬다. 새하얗고 분홍빛을 띠는 구절초다.가을의 정령 구절초가 장관을 이루면 가을의 절정이 왔음을 알 수 있다.‘제14회 정읍 구절초 꽃축제’가 오는 10월 5일부터 20일까지 구절초 테마공원 일원 열린다. 구절초 테마공...
정성우 기자  2019-10-03
[성장하는 전북 농가 가공업] “쓴맛 쏙 빼고 영양 쑥 올렸죠”
'여주'라고 하면 경기도 여주시를 떠올렸던 과거와는 달리 이제는 과실 '여주'를 먼저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가고 있다.울퉁불퉁 못생긴 외모(?)덕에 도깨비방망이 같다는 별명도 있지만 두드리면 금은보화를 내어주는 도깨비방망이...
홍민희 기자  2019-10-01
[특집 종합] 산과 숲, 아는 만큼 보인다
“체험, 휴식, 즐거움이 있는 전북산림박물관”전북에는 여러 명산들이 있다. 국립공원으로 지리산, 내장산, 덕유산, 변산반도가 있고 도립공원으로는 모악산, 마이산, 선운산, 대둔산이 군립공원으로는 장안산, 강천산 군립공원이 있어 전북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김대연 기자  2019-09-30
[특집 종합] ‘바람, 소리’ 세상을 관통하다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올해로 열여덟 번째를 맞았다. 2019 전주세계소리축제는 ‘바람, 소리(Wish on the Winds)를 주제로 10월 2일부터 10월 6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전라북도 14개 시군 일대에서 130여회의 유·무료 공연을 선보인다...
이병재 기자  2019-09-29
[레저&위크엔드] 현재가 부대껴? 과거로 놀러와!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의 군산으로 떠나보자.올해로 7회째를 맞는 군산시간여행축제가 오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군산시 중앙로에 위치한 구시청광장과 원도심 일원에서 ‘같은 공간, 다른 시간, 하나 된 우리!’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축제의 주제는 ...
임태영 기자  2019-09-25
[음식관광 선진지] ‘무뚝뚝한’ 전주 -‘친절한’ 후쿠오카
영국의 유력 언론매체 '더 가디언(The Guardian)'에 '한국에서 음식으로는 상대할 곳이 없는 도시'로 전주를 소개했다.최근에는 최고의 남성매거진 에스콰이어 중동판 '여행 버킷리스트 : 죽기 전에 해야 할 1...
황성조 기자  2019-09-24
[특집 종합] 길을 걸으면 달라지는 향기··· 아! 가을이다
전북에는 가을의 길목에서 만나면 좋은 여러 곳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섬진강은 최고의 여행코스이다. 사계절 다 좋은 섬진강이지만 잘 익은 여름을 보낸 가을에 찾은 순창의 구미교는 한치의 흐릿함 없이 청명함 그 자체이다. 가을 향기, 풀냄새, 물냄새가 숨...
김대연 기자  2019-09-23
[에듀현장] 수업대신 예술 온몸으로 마주한 아이들 한뼘 더 성장
태풍 타파를 앞두고 비가 올 듯 말 듯 흐린 20일 오후,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을 가득 메운 청소년들만큼은 맑음이다.유치원생 티를 채 벗지 못한 초등학생부터 한껏 멋을 내기 시작한 중학생, 제법 어른 티가 나는 고등학생까지…전북 지역 학생 수...
이수화 기자  2019-09-21
[레저&위크엔드] 먹거리·놀거리·쉴거리··· 와일드하게 어울리다
완주와일드푸드축제가 올해도 더욱 와일드하게 찾아온다. 매회 이색음식과 체험을 선보이며, 인기를 높여가고 있다. 올해 와일드푸드 축제를 미리 엿보자. 올해로 9회째를 맞는 완주와일드푸드축제는 오는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고산자연휴양림 일원에서...
임연선 기자  2019-09-19
[전북지역 동학농민혁명의 발자취] 금구 대접주, 근대 민족운동 역사의 현장 주도
김덕명은 전봉준, 김개남, 최경선, 손화중과 함께 동학농민혁명을 대표하는 지도자의 한 사람으로 금구지역의 대접주였다. 그는 교조신원운동 과정에서 원평집회의 주역이었으며 1894년 무장기포, 백산대회, 전주성 점령, 원평전투 등에서도 주도적인 역할을 담...
전라일보  2019-09-18
[특집 종합] 수제맥주 인생 2막 ‘캬~’
전라북도 장수군는 이름부터 길 장(長)에 물 수(水)자가 합쳐진 곳이다.긴 물이라는 뜻도 있겠지만 뛰어난 물맛이라는 뜻도 내포돼 있어 이미 우리 조상들은 장수의 깊은 물맛을 알고 지명에 새겨넣었는지도 모른다.장수군을 떠올렸을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
홍민희 기자  2019-09-17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