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특집 종합] ‘동심의 나라’에서 세상 시름 잊다
초여름이 시작됐다.산과 강이 부른다. 예비 피서객들은 벌써부터 자연과 더불어 함께 할 명소를 찾고 있다.혹서를 피해 피서를 즐기기에는 맛과 멋이 어우러진 무주가 적격이다.무주는 ‘반딧불이’가 살아있는 국내 최고 청정지역으로 꼽히고 있어 국·내외 관광객...
김동성 기자  2020-05-28
[특집 종합] ‘하늘 위의 산업혁명’ 드론산업, 전주가 선도한다
▲‘하늘위의 산업혁명’ 전주를 드론산업 메카로…하늘에서 배송되는 택배, 하늘을 비행하는 무인택시, 운전자가 필요 없는 자율주행 로봇, 그리고 재난·재해 현장을 진두지휘하는 공중로봇. 드론이 만들어 내고 있는 현실이자 가까운 미래의 모습이다...
양승수 기자  2020-05-27
[특집 종합] ‘긴급 특별 자금 수혈’ 소상공인 구제 팔걷어
코로나19로 인해 그 어느때보다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는 대한민국. 그 중에서도 제조업 기반이 약하고 소상공인 비율은 높은 전북의 경우, 코로나발 경제불황과 더불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까지 맞딱뜨리면서 이중삼중고를 겪어야 했다.이런 가운데 전북은행은...
홍민희 기자  2020-05-26
[전북 선도기업을 가다] 바이오 의약품시장 신흥 강자 ‘승승장구’
㈜풍림파마텍은 1970년대 후반 맨손으로 시작해서 임직원 100여명에 연 매출 300억원 이상을 달성하는 사업체로 성장, 세계적인 수준의 의료기기 제조업체로 인정받고 있다.군산에 뿌리를 둔 풍림파마텍은 각종 유리 주사기, 바이알 등 제약업체 및 병원에...
김대연 기자  2020-05-25
[지역의 눈] ‘참선’ 속에 비친 ‘미륵세상’
칠송대(七松臺) ‘도솔암 마애불’선운사라는 이름은 구름 속에서 참선 수도하여 큰 뜻을 깨친다라고 하는 참선와운(參禪臥雲)에서 유래되었다. 조선 후기 선운사가 번창할 당시에는 무려 89개의 암자와 24개의 굴, 189개에 이르는 요사가 산중 곳곳에 흩어...
전라일보  2020-05-24
[유네스코와 전북의 유산] ‘어긋문 미소’ 속에 감춰진 천년의 신비
순창읍에서 고추장민속마을 방향으로 도보로 15분에서 20분을 걸으면 오른쪽으로 아담하게 자리 잡은 두 개의 작은 야산을 볼 수 있다. 대모산성이다. 대모산성은 예로부터 풍수지리학상 명당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그런지 중앙에 전통사찰 대모암이 고즈넉이...
이홍식 기자  2020-05-21
[전주시 온두레공동체] 코로나19, 공동체의 힘으로 이겨낸다
■코로나19 위기 극복, 함께 하는 공동체 힘으로 이겨 낸다코로나19가 사회 전반에 걸펴 큰 충격파를 던져주고 있다. 항간에는 ‘코로나19 이전으로는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말이 기정사실화 되고 있다.이런 가운데 ‘사회적 연대’로 똘똘 뭉친 공동체...
김장천 기자  2020-05-20
[특집 종합] ‘우리’ 최우선 가치 지역사회와 상생
'우리'라는 말을 사전에서 찾아보면 의외로 다양한 의미를 가졌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그 중에서도 눈에 띄는 대목은 '어떤 대상이 자기와 친밀한 관계임을 나타낼 때 쓰는 말'을 꼽을 수 있다.가깝지 않은, 친밀하지 않은 사...
홍민희 기자  2020-05-19
[특집 종합] 난세의 영웅 이순신··· ‘거룩한 얼’ 되새기다
활자를 통해 역사적 인물을 접할 때면 그 인물의 과거를 더 자세히 알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이 인지상정이다. 국민 중 가장 많은 존경을 받는 인물인 이순신 장군의 기록을 읽을 때면 더욱 그러하다.이순신의 일대기를 책을 통해 감명을 받았다면 그를 기억하...
김대연 기자  2020-05-18
[지역의 눈] 사랑과 배려가 있는 공간
연둣빛에 싸인 고택은 꿈을 꾸는 듯 고즈넉하다. 정읍시 산외면 오공리에 있는 국가 민속문화재 26호 김명관 고택. 문화재 지정 당시는 소유주였던 ‘김동수 가옥’이었으나 집을 지은 6대조 김명관의 이름을 따서 2017년 명칭을 변경하였다. 일명 지네산이...
전라일보  2020-05-17
[레저&위크엔드] 하늘을 달리는 ‘출렁다리’ 땅을 수놓은 ‘팝아트’ 순창, 작품이 되다
채계산은 책여산, 적성산, 화산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우는 가운데 그 중에서 사람들에게 가장 불리는 이름은 채계산이다. 전라북도 순창군 적성면 괴정리와 남원시 대강면 입암리, 옥택리 경계에 위치해 있는 채계산은 적성강변 임동의 매미 터에서 동쪽을 바...
이홍식  2020-05-14
[레저&위크엔드] 섬진강 따라 이어지는 순창 관광로드
- 현재까지 국내 무주탑 최장거리인 270m다리지상으로부터 가장 높은 곳이 무려 90m다리 중간도 75m로 아찔한 스릴 느낄 수 있어- 오는 6월 먹거리 확대 위해 푸드트럭 공간 마련 채계산은 책여산, 적성산, 화산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우는 가운데...
이홍식 기자  2020-05-14
[전주시 온두레공동체] 동네방네 ‘꽃바람’··· 천만 그루 정원도시 견인
■시민·생태 공존하는 마을가꾸기… 천만그루 정원도시 견인‘바람 길 만들기’, ‘길에는 아름드리 숲’, ‘자투리 공간에는 정원’ 등등.전주시는 도시 전체를 숲과 정원이 어우러진 쾌적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천만그루 정원도시’를 추진하고 있다...
김장천 기자  2020-05-13
[지역특화 농업현장 포착하다] 토종 종자 개발 ‘부농’ 이끈다
코로나19가 앗아간 봄은 짧디 짧기만 했고 어느덧 한낮엔 이마에 땀이 제법 맺히는 계절로 접어들었다. 여름이 도래한 것이다.쉬이 지치는 체력과 기운으로 인해 본능적으로 상큼하고 시원한 것을 찾게 되는데 대표적으로 파프리카와 수박은 여름에 진가를 발휘하...
홍민희 기자  2020-05-12
[전북 선도기업을 가다] 직원·회사 동반성장··· "좋은 기업" 해외서 인정
제논전장㈜은 14년간의 기술적 경험과 인적·물적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자동차용 발전기에 적용되는 전압조정기 및 정류기를 제조하는 자동차 전장부품 전문기업으로 현재 국내 자동차 발전기용 전압조정기 시장 점유율 50%를 차지하고 있다.한국 차종 이외의 미국...
김대연 기자  2020-05-11
[특집 종합] ‘소리의 정수’ 귀맛에 빠져볼까
소리의 정수를 지켜나가는 전북도립국악원 26명의 창극단원들이 한 무대에 선다. 대한민국 최고 기량을 가진 소리꾼들이 한자리에서 펼치는 ‘소리열전-화룡점정(畵龍點睛)’은 올해로 세 번째 열린다. 오는 14일부터 3일간 전주소리문화관에서 펼쳐지는 올해 소...
이병재 기자  2020-05-10
[포토스토리 다·함께] 다섯이 함께 ‘홀로서기’··· 토마토밭 아름다운 미래 ‘방울방울’
#1여기 시설하우스에 다섯 식구의 미래가 달려있습니다.김제시 공덕면. 대한민국 최고의 지평선을 볼 수 있는 곳입니다.노란 방울토마토 꽃이 가득 피어난 시설하우스. 그 안에 주렁주렁 맺힌 토마토의 다른 이름은 ‘아름다운 미래’라고 하네요.행복을 찾아 도...
장태엽 기자  2020-05-07
[전주시 온두레공동체] 상품 개발 수익 창출··· 사회적 경제 조직으로 성장
전주시 온두레공동체 사업은 지난 2015년 시작한 이래 380여개의 공동체가 ‘온두레공동체’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활동하고 있다.이 가운데 일부 공동체들은 공동체 사업을 뛰어넘는 다양한 활동들에 도전하고 있다. 다시 말해, 수익창출 모델로 단순한 ‘공동...
김장천 기자  2020-05-06
[특집 종합] “전북의 탄소산업 역사가 곧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역사”
송하진 지사는 제대로 된 제조업 기반 하나 없던 지역에 미래 먹거리로 탄소산업을 정하고 10년 넘는 세월을 오롯이 한 길을 걸어왔다. 송 지사가 지난 4일 탄소소재법(탄소법) 통과와 관련된 기자회견장을 전주시장 재임시 만든 탄소융합기술원으로 택한 것은...
김대연 기자  2020-05-05
[전북학] ‘기문 가야’ 역사 탐방길 만들자
남원시에서는 최근 청계리·월산리 고분군 국가문화재 지정을 위한 학술대회가 열렸다. 지난달 24일 열린 학술대회에서는 가야계 고총인 청계리 고분군 구조와 출토유물, 월산리 고분군 발굴조사 성과, 그리고 이들 고분군의 활용 방안들이 논의됐다. 이 가운데 ...
이병재 기자  2020-05-03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