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침단상] 가족은 나의 최고 VIP고객
/안경숙 국민연금공단 가끔 TV로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본다. 장사가 잘 안 되는 골목식당을 코칭해서 변화를 꾀하는 프로그램인데 백종원의 역할이 대단하다. 물론 TV프로그램이니 어느 정도의 연출은 있겠지만 일관되게 이야기하는 백종원만의 철학이 있는 ...
오피니언  2020-05-27
[아침단상] 찢어진 우산
/정근식 국민연금공단봄비가 마중을 나왔다. 버스를 타고 두 시간을 달려온 시외버스터미널에 봄을 재촉하는 비가 내렸다. 버스에서 내린 승객이 뿔뿔이 흩어지듯 바닥에 떨어진 봄비도 길을 바삐 재촉한다. 우산이 없어 택시를 타려다 시내버스에 올랐다. 집근처...
오피니언  2020-05-20
[아침단상] 소주 한잔
/이충욱 국민연금공단 일 년 만에 그 친구를 다시 만난건 아내의 식당 개업식이었다. 내가 보낸 단체문자를 보았다며 아침 일찍 찾아왔다. 무척 반가웠지만 손수 초대하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별것 아닌데 초대까지 해서 부끄럽기도 했다. 그 동안 연...
오피니언  2020-05-13
[아침단상] 화투를 치며
/권용원 국민연금공단 고향집에서 어머니와 화투를 친다. 바닥에 작은 담요를 깔고 단둘이 화투를 친다. 번번이 패해 이기려고 작전을 구상하면 어머니는 성화를 낸다. 빨리 치라고 호통을 친다. 광을 먹어야 하는데 실수로 다른 화투를 내 버렸다. 화투를 잘...
오피니언  2020-05-07
[아침단상] 황색 신호등
/정근식 국민연금공단 운전을 하다보면 기분 좋을 때가 있다. 혼잡한 시내 도로를 시원하게 달릴 때다. 직진 신호를 연속으로 받아 질주를 할 때면 마음이 상쾌해진다. 병원에 진료 받으러 가는 길이다. 직진 신호를 연속으로 받아 시원하게 달리고 싶은데 동...
오피니언  2020-04-22
[아침단상] 고양이 예찬
/김진아 국민연금공단나는 동물을 좋아한다. 개를 반려하고 싶었다. 고양이도 관심은 있었지만 한 번도 반려할 생각을 한 적이 없었다. 내 기억 속의 고양이는 어린 시절 연탄보일러 속의 쥐를 잡는 용도였고 끈에 묶여 뒹굴뒹굴 거리다가 어린 내가 지나갈 때...
오피니언  2020-04-15
[아침단상] 손편지
/정근식 국민연금공단 아내에게 손편지를 쓴다. 말로서 하지 못하는 마음을 전한다. 어른에게 무슨 손편지냐고 하겠지만, 애정 표현이 서툰 내게 손편지는 마음을 전달하는 중요한 끈이다. 손편지는 입으로 전하지 못하는 말을 대신할 수 있어 좋다. 처음 아내...
오피니언  2020-04-09
[아침단상] 그립다 도시락
/신영로 국민연금공단 고객지원실 하루세끼 식사를 하는 즐거움은 시대를 뛰어 넘어 현재 진행형이다. 세끼의 식사 중에서 즐거움은 점심이 으뜸이다. 그것도 식당의 밥보다는 도시락이 최고이다. 도시락하면 떠오르는 것은 초등학교 점심시간이다. 보온도시락이 없...
오피니언  2020-04-02
[아침단상] 인생은 60세 부터 재미있다는데
/안경숙 국민연금공단 “요즘 뭐 하길래 그렇게 바쁜가?” “시험공부 하고 있어.” “은퇴를 앞둔 마당에 뭔 시험을 보려고?” “은퇴하면 먹고 살 일이 있어야 될 거 아냐?” 친구는 전기기사 자격증을 준비하고 있다. 사무실에서는 기획서 작성하는 것밖에 ...
오피니언  2020-03-25
[아침단상] 나는 격리 중이다
/정근식 국민연금공단 늦잠을 자는데 아내에게 전화가 왔다. 요즘 들어 부쩍 아내의 전화가 잦다. 주말인데 뭐하고 있는지 식사를 했는지 시시콜콜한 것을 묻는다. 평소 아내와 통화는 1,2분 정도였는데 오늘 별다른 화제 거리도 없었는데도 10분 이상 통화...
오피니언  2020-03-19
[아침단상] 부모가 된다는 건
/이충욱 국민연금공단 평소 엉뚱한 질문을 잘하는 막내가 별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아들이 부모를 상대로 소송을 했는데, 본인 허락을 받지 않고 세상에 태어나게 했는지가 이유라고 한다. 아들은 내게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무슨 사연이 있어 그런 소송...
오피니언  2020-03-11
[아침단상] 지금 대구가 아프다
/정근식 국민연금공단세계는 바이러스와 전쟁 중이다. 지난 연말 중국 우한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세계 모든 국가가 비상이 걸렸다. 세계보건기구에서 코로나19 위험수준을 2월 28일 ‘매우 높음’으로 상향까지 시켰다. 중국에 이어...
오피니언  2020-03-04
[아침단상] 가까이서 오래 보면
/정근식 국민연금공단 나그네가 어느 유명한 성당을 지날 때 종소리가 들렸다. 종소리가 은은하여 소리가 끝날 때까지 손을 모으고 서 있었다. 다음날도 나그네는 은은한 종소리가 들었다. 나그네는 종을 누가 치는지 궁금했다. 분명 건장한 신부님이 종을 치고...
오피니언  2020-02-19
[아침단상] 부모가 되면 욕심이 많아진다
/황석현 전기안전공사 모든 부모는 자기 자식이 가장 귀엽다. 우리 부부도 예외는 아니다. 아내는 아이와 외출할 때마다 코디에 정성을 다한다. 자기 자신은 청바지에 후줄근한 티셔츠를 입을지언정, 딸아이는 아래 위 색을 고려해서 입힌다. 옷이 마음에 들지...
오피니언  2020-02-12
[아침단상] 90년대생이 온다
/정근식 국민연금공단 90년대생이 온다. 철부지라 여겼던 그들이 30대가 되면서 직장에서는 신입사원으로, 가정에서는 사위와 며느리로, 시장에서는 주요 소비층으로 다가오고 있다. 90년대생의 등장은 우리사회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pc와 스마트...
오피니언  2020-02-05
[아침단상] 빨간 자동차
/함성희 국민연금공단 장애인지원실 일하는 중간 잠시 숨 돌릴 때, 시선이 머무르는 곳이 있다. 책상위에 자리한 빨간 자동차이다. 모니터와 비슷한 높이에 있어 고개만 돌리면 보인다. 자동차 모형 옆으로 창밖의 풍경도 함께 담긴다. 어떨 때보면 ‘나 좀 ...
오피니언  2020-01-29
[아침단상] 마침표는 시작이다
/정근식 국민연금공단 글을 쓰다가 마침표를 찍었다. 글이 완성되어서가 아니라 한 문장이 끝이 나서 작은 점을 찍었다. 마침표는 끝이라는 뜻이지만 쉬어가는 쉼표와 의미가 비슷하다. 다음 문장을 시작하기 위해 앞 문장을 마무리하고 잠시 쉬어가라는 표시이다...
오피니언  2020-01-22
[아침단상] 섬여행
/김선자 국민연금공단 삶의 무게가 힘들어지면 누구나 한번쯤 일탈을 꿈꾼다.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어진다. 존재를 확인하고 싶어 자기만의 방식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할 방법을 찾는다. 나도 현실을 벗어나고 싶은 객기가 생겨 혼자 떠나는 여행으로 충전의 기회를...
오피니언  2020-01-15
[아침단상] 명함
/정근식 국민연금공단 인사발령이 나서 자리를 정리했다. 다음 주 부임할 후임자을 위해 모두 정리를 해야 한다. 책상서랍에 있는 소지품을 박스에 담아 책상을 비웠다. 마지막 서랍을 정리하다가 명함을 발견했다. 모두 버렸다고 생각했는데 구석에 몇 장이 남...
오피니언  2020-01-08
[아침단상] 계란 한 판
/정근식 국민연금공단 계란 한 판을 받았다. 시장에서 산 계란보다 작은 계란이다. 계란 한 판에 구멍이 하나 있으니 정확히 말하면 한 개가 부족한 한판이다. 고향에서 콜벤 사업을 하는 친구 집에 노트북 수리를 하러 갔다가 오면서 받았다. 손재주가 좋은...
오피니언  2019-12-25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