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2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전북1000리길] 도원경 속 '도깨비 잔치’
긴 장(長) 물 수(水), 물이 길게 흐르는 지역이라 하여 붙여진 장수군은 금강의 발원지이며, 생태문화의 중심지 뿐만 아니라 남덕유산(1,507m)과 장안산(1,237m) 군립공원의 계곡계곡마다 훌륭한 산림환경자원을 자랑하고 있다.장수 마실길 경로는 ...
엄정규 기자  2018-08-13
[전라일보가 만난 사람] "원칙과 상식 기반 뿌리깊은 전북도당 만들겠다"
안호영 국회의원은 지난 4일 정기 대의원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에서 선출됐다.안 위원장은 9일 본사를 찾아 “원칙과 상식에 기반 한 믿음직한 도당으로 강해지고, 읍면 협의회를 활성화시켜 뿌리 깊은 도당으로 만들겠다”라며 “지역 위원회를 존중...
장병운 기자  2018-08-10
[레저&위크엔드] 여름에는 역시 초록! 완주 고산자연휴양림(16면 레저)
완주 고산자연휴양림에는 초록이 넘친다.지난 1998년 여름 개장한 이후 고산자연휴양림은 자연 속에서 휴식을 찾는 이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여름 최고의 명소로 꼽히는 고산자연휴양림 속으로 떠나보자.낙엽송, 잣나무, 리기다 등이 빽빽하게 들어선...
임연선 기자  2018-08-09
[특집 종합] 대기업·대농 아닌 청년 농업인을 키운다
전라북도가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조성을 꿈꾸며, 선도사업으로 준비해온 스마트팜(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최적의 생육환경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농장) 혁신밸리 조성사업이 농식품부 공모에 선정 돼 야심차게 추진하는 아시아 농생명 허브의 꿈이 이제...
장병운 기자  2018-08-08
[특집 종합] '협동조합의 힘' 덴마크를 농업 강국으로 만들다
덴마크 농업은 시설 면에서 세계 선진국 반열에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도 최근 시범적으로 스마트팜을 운영하며 이들의 기술을 따라가려 노력하고 있다. 덴마크 농업 현장을 확인해 보니, 정작 우리가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부분은 따로 있었다. 우리는 기본에 ...
황성조 기자  2018-08-07
[전북1000리길] 호남·충청의 젖줄 '새나라'의 마중물 되다
금강첫물 장수 뜬봉샘 생태길은 뜬봉샘 생태공원에서 출발해 뜬봉샘을 반환점으로 다시 수분마을로 내려오는 약 4km 구간으로 삼림욕을 즐길수 있는 울창한 숲과 서너명이 손을 잡고 함께 걸을 수 있는 임도길이 잘 다듬어져 있다.장수군 장수읍 수분리 소재에 ...
엄정규 기자  2018-08-06
[만경강과 동진강이 살아야 새만금이 산다] 8. 새만금 유역 축산계 오염원 대책
전북대학교 서일환비점오염원의 관리는 새만금 수질개선을 위하여 매우 중요합니다. 특히 농업 비점오염원은 범위가 넓을 뿐 아니라 처리가 어렵기 때문에 사후관리보다는 사전관리가 중요합니다. 하지만, 농업 비점오염원 중 축산계 오염원과 관련된 부분은 축산농가...
전라일보  2018-08-05
[레저&위크엔드] 한 방에 뒤집어 버리겠어! 폭염
폭염이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다. 찌는 듯한 무더위와 내리쬐는 태양의 열기를 피해 어디로 가야할까?몸과 마음의 에너지를 충전하고 청정한 자연 속에서 꿀맛 같은 휴식을 즐길 최적지로 주목받고 있는 고창군 심원면 만돌 갯벌체험 학습장 일대에서 오는 8월 ...
신동일 기자  2018-08-02
[전북1000리길] 원시림 속 신비로운 용소 '심쿵'
장수군 방화동 생태길의 경로는 ‘장안산군립공원 입구-덕산계곡-아래용소·윗용소-방화폭포-방화동가족휴가촌’으로 왕복 10km코스 구간이다.장안산군립공원 덕산마을에서 여정을 시작한다. 덕산계곡의 아름다움 속에서 걸으며 용소를 만난다. 아빠 용과 엄마 용, ...
엄정규 기자  2018-08-01
[전북 농생명 산업 방향] 돼지농장 마을에 분뇨냄새가 없다
민선 6기와 7기 전라북도는 전북에서 아시아 농생명 산업 벨트를 추진하고 있다. 마침 전북혁신도시로 농촌진흥청과 산하기관, 식품연구소가 이전하고, 익산국가식품클러스터, 김제 민간육종단지 및 농기계사업소, 정읍 방사선 연구소, 새만금 농업회사 유치 등 ...
황성조 기자  2018-07-31
[전라일보가 만난 사람] "지방정부·의회 협력 성장··· 침체된 전북경제 회생 혼신"
인터뷰 ? 제11대 전라북도의회 송성환 의장제11대 전라북도의회가 ‘도민을 위해 일하는 역동적인 의회’를 의정 슬로건으로 내걸고 공식 출범했다.송성환 의장(전주7)은 “의회와 집행부가 서로의 역할은 다르지만 추구하는 목표는 같다”면서 “전북 재도약과 ...
장병운 기자  2018-07-30
[특집 종합] "언제 어디서나 시민에게 힘을 주는 의회 구현"
제8대 김제시의회가 지난 7월 2일 제218회 임시회에서 전반기 의장에 3선의 온주현 의원을 부의장에 재선의 김영자(마선거구) 의원을 각각 선출한 후 상임위원회 원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의정활동에 들어간 온주현의장으로부터 의정 설계를 들어본다.온주...
최창용 기자  2018-07-27
[레저&위크엔드] 황홀한 선경 짜릿한 스카이SUN라인 선유도 꼭 다시 찾는 섬
본래 군산도라 불렸으나 섬의 북단 해발 100여 미터의 선유봉 정상의 형태가 마치 두 신선이 마주 앉아 바둑을 두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여 이름 붙여진 선유(仙遊)도.선유도는 신시도, 무녀도, 방축도, 말도 등과 함께 63개의 크고 작은 섬이 모여 ...
임태영 기자  2018-07-26
[특집 종합] 시민이 주인되는 지방자치 실현
제11대 전주시의회가 지난 9일 개원식을 갖고 4년간의 의정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시의회의 특징은 전체 34명 의원 중 15명이 초선이며 여성의원도 11명으로 역대 최고이다. 초선의원 대부분이 30~40대 의원들로 어느 때 보다 열정적인 의정활동이 펼...
김선흥 기자  2018-07-25
[전북 농생명 연구현장] '전북장미' 세계 꽃시장의 '여왕' 노린다
전라북도가 농업 연구 및 생산 등에서 농생명 집적화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런데 일반에게는 농생명 연구가 생소하다. 전라북도 도민에게 역시 그렇다. 이에 전라북도농업기술원 및 시군기술센터에서 그동안 추진해 온 농생명 연구 결과를 확인했다. 도내 농...
황성조 기자  2018-07-24
[전북1000리길] 양치류 숲길 문지기 문턱바우 치마바위는 금강향해 치맛자락 휘날리네
용담댐 아래 금강 본래의 강변을 따라 용담체련공원에서 감동마을에 이르는 길이다.자연스럽게 굽어지는 물길을 따라 섬바위와 벼룻길을 지나다 보면 아름다운 자연을 접하게 된다.특히 벼룻길은 바위와 로프, 양치류 숲길이 위치하며 반짝이는 금강을 만날 수 있다...
양대진 기자  2018-07-23
[만경강과 동진강이 살아야 새만금이 산다] 7. 익산 왕궁천 수질개선 영향
전라북도는 새만금사업과 관련해 지난 2011년 3월 새만금유역 제2단계(2011~2020) 수질개선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이는 2020년 기준 목표수질을 설정하고 2조9,502억원을 투입해 총 45개 수질대책을 수립한 것이다. 새만금 수질개선은 만경강...
전라일보  2018-07-22
[특집 종합] '더 확실한 임실발전' 이룬다
임실군의 민선 7기는 심 민 군수에게 또 다른 도전이다. 민선 6기 지난 4년이 임실군의 명예와 자존심을 세웠다면, 앞으로의 4년은 발전과 도약의 기틀을 다지는 도전의 시간들이다. ‘하나 되어, 모두가 행복한 임실’로 가기 위해서다. ‘더 확실한 임실...
임은두 기자  2018-07-19
[동네방네] 시민을 위한 '전문 참견쟁이들' 두름성도 야무지네
21세기에 접어든지 벌써 20년이 되어가고 있지만 우리 사회는 소위 말하는 Top down(하향식) 방식의 구조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공공기관은 대표적으로 Top down 방식의 의사결정 구조를 갖고 있다. 전주시의 대표 지방공기업인 전주시...
김선흥 기자  2018-07-18
[전라일보가 만난 사람] 도민에 봉사하고 전북발전에 보탬되겠다
“국민의 사랑과 존경을 받는 검찰이 됐으면 한다.”“개혁 대상으로의 검찰은 단 하루도 의미가 없다.”지난달 22일부로 본격 업무에 들어선 윤웅걸(52) 전주지검장은 취임 한 달을 앞둔 17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윤 지검장은 검찰이 개혁 ...
권순재 기자  2018-07-17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