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월리의 봄이 간다

오피니언l승인2018.05.15l수정2014.09.23 05:46
기사 댓글 총 1
김병길

해월리에서 맞는 찬란한 오월의 봄.
부럽기만 할 따름입니다.
부디 건강하셔서 거돌이보다 장수하시기를 빕니다.

2018.05.16 11:21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