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금융중심지’ 어떤 도움도 없었다

여당, 총선전 특정지역 눈치보기 야당, 여당 책임 떠넘기기 급급 유승훈 기자l승인2019.04.15l수정2014.09.23 05:46
기사 댓글 총 1
이귀한

전북도민들은 이 지경까지 이르게 된 전북정치권의 책임을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묻게 될것입니다.

2019.04.16 09:36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