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결정 평화당 운명?··· 신당 창당 속도

<'대안정치연대' 비공개 워크숍>유성엽 원내대표 등 10명 전원 참석 정동영 대표 만나 최종안 전달키로 제3지대 창당 거절땐 분당 불가피 김형민 기자l승인2019.08.01l수정2014.09.23 05:46
기사 댓글 총 1
ㅇㅇ

바미당에도 못들어 가는 사람이 생긴다면 낙동강 오리알이 되겠군요.결국 바미당으로 들어갈수밖에 없을텐데 말이지요.생각보다 뱃지단 분들이 머리가 안돌아가네요~

2019.08.02 05:35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