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공석사태, 파행운영 우려

이종호l승인2009.01.12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첫공모제로 전북체신청장에 임명된 김찬기 청장이 임기를 제대로 채우지 못하고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업무공백에 따른 혼선이 예상된다.
특히 전북체신청은 김 청장부임 이전 전임청장의 중도사퇴 이후 5개월간의 대행체제하에서 인사권을 둘러싼 내홍에 시달렸던 전례가 있었던 만큼 업무공백 장기화에 따른 파행운영이 재현되지 않을까 우려가 커지고 있다.
12일 전북체신청에 따르면 지난 2007년 7월 첫 직위공모제를 통해 부임했던 김 청장이 최근 부교육감에 내정됨에 따라 임기를 6개월 앞두고 중도사태가 불가피해졌다.
이에 따라 김 청장의 사표가 수리되는 내주부터 우정사업국장이 김 청장의 권한을 수행하는 대행체제가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다시 직위공모를 통해 차기 청장을 선출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몇 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업무공백은 물론 인사권을 놓고 권한남용 논란 등 또 다시 내부갈등이 재현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2007년에도 권한대행체제에서 이뤄진 과장급 인사단행을 놓고 일각에서 “전북청 창사이래 직무대리가 간부급 인사를 단행한 사례가 없었다”며 “신임 청장이 임명되기 이전에 자기사람을 심어놓기 위한 포석”이라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는 등 내부분란을 겪어왔다.
하지만 전북체신청 관계자는 “내부공모제를 거친다 해도 공석사태가 장기화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업무공백에 따른 혼선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체신청장은 지난 2000년 들어 평균 2년을 채우지 못하고 자리를 옮겼다. /이종호기자·leejh7296@


이종호  leejh7296@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