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고소득 정예농업인 육성사업 갈 길 멀다

오재승l승인2009.01.12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가 1억원 이상 고소득 농가 1만 가구 달성이라는 고소득 정예농업인 육성사업을 펼치고 있지만 사업 초기의 교육 및 예산지원 미흡 등으로 사업에 차질을 빚고 있다.<관련기사 3면>
 전북도는 지난 2008년부터 2015년까지 8년간 고소득을 위한 표준경영모델 개발과 잠재 정예농업인 교육, 컨설팅 등을 통해 1억원 이상의 고소득 농가를 중점적으로 육성해나간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지난해 3월부터 5월까지 고소득 정예농업인 전수 조사를 실시했고 같은해 12월 전북발전연구원을 통해 고소득을 위한 표준경영모델을 개발, 농민 185명에 대해 교육 및 컨설팅을 실시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추진상황을 살펴보면 단순히 고소득 양성과정 교육신설 운영 및 경영컨설팅 지원에 그치고 있고 성공사례 전파·확산 및 조직결성 등 추진계획 역시 실천이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분야 및 품목이 다르고 현장마다 지도 방법이 다른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한 업체가 여러 농가를 상대로 컨설팅하고 있는 실정이며 농가 컨설팅 횟수도 월 2회에 그쳐 실질적인 컨설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축산분야 컨설팅의 경우에도 축산경영을 포함한 포괄적인 지도 보다는 질병과 생산 분야에 국한된 컨설팅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보다 구체적이고 효율적인 컨설팅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컨설팅을 희망하는 농가가 지난 2007년 517개 농가, 2008년 470농가 등 해마다 증가하고 있지만 현실적인 지원은 각각 206농가(40%)와 210농가(45%)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고소득 정예농업인 육성계획이 지난 2008년 초에 수립됐고 컨설팅 지원예산이 추경에 늦게 반영되는 등 예산집행 지연으로 올해 본예산에 반영되지 못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여기에 고소득 정예농업인 육성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교육 역시 미흡하다.
 5,000만원 이상 1억원 이하 소득농민이 3,319명에 이르고 있지만 연간 교육정원은 120명에 불과하며 교육기간도 3일간이어서 전북도가 추구하는 고소득 정예농업인 육성책에는 부족하다는게 전북도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밖에도 농업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이 각 기관별로 운영되고 있어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관별 상호 협력네트워크가 구축되지 않은 점도 전북도가 풀어야 할 숙제다./오재승기자·ojsnews@
 


오재승  ojsnews@jeollailbo.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