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금리 내려도 저축은행 여전히 고금리

김은숙l승인2009.01.12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은행이 잇따라 기준금리를 내리면서 시중은행도 대출금리를 내리고 있지만, 도내 제 2금융권인 저축은행들이 대출이자를 낮추지 않고 있어 서민가계를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12일 한국은행이 0.5%포인트 추가 기준금리 인하 이후에도 도내 저축은행들은 수신(예금)금리만 인하한 채 대출금리를 내리지 않고 있어 실질적인 중소기업과 서민가계는 대출이자 부담으로 인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A저축은행은 이번 주부터 최고 0.4%포인트 정기예금 금리를 내린다. 이에 따라 A은행의 정기예금 금리는 복리기준 7.87%에서 7.54%로, 12개월 정기예금은 7.6%에서 7.3%로 각각 0.4%·0.3%포인트 인하했다.또 다른 지역은행인 B저축은행은 사실상 도내 최저금리나 다름없는 6%대 금리를 선보이고 있다. B저축은행의 예금 금리는 복리기준 7.01%, 12개월 정기예금은 6.82%로 최저수준인데다가 주중부터 0.3%포인트 추가로 인하키로 했다.
C저축은행은 최근 0.4%포인트 금리를 내렸다. 이 은행 금리는 복리 기준 7.44%, 12개월 정기예금은 7.2%대로 낮아졌다. D은행은 지난 해 연말 내놓은 8%대 고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처럼 시중 저축은행들은 대출금리를 내리지 않으면서도 예금금리를 높이면서 고객이탈을 막거나 유지하고 있다.
A저축은행 관계자는 “여신금리 인하에 대해선 다같이 공감하는 상황이지만, 시중은행처럼 금리를 내리는 건 쉽지 않은 문제”라며 “예금금리를 내린 만큼 대출금리도 조만간 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편 향토은행인 전북은행은 지난 해 12월 17일 처음으로 0.3%포인트 내린 데 이어 세 차례 걸쳐 금리를 최를 L 고 0.8%포인트까지 인하했다. 여기에 이번 한은 인하 방침에 따라 추가인하 방침을 검토 중이어서 한 달이 채 되기도 전에 1%포인트 이상 금리를 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은숙 기자myiope@




김은숙  myiope@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숙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