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모 대학 중국 교환유학생 보이스피싱에 가담

김승만l승인2009.03.05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남 여수경찰서에 전화금융사기(보이스 피싱)로 붙잡힌 중국 유학생 3명 중 1명이 도내 H대학에 재직했던 교환유학생으로 알려졌다.

여수경찰서는 5일 우체국 직원이나 경찰관 등을 사칭해 전화금융사기로 수천만원을 가로챈 교환유학생 전모(21)씨 등 중국인 3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3일 오후 6시10분께 충남 당진군 당진읍 W은행에서 윤모(40)씨에게 우체국 직원이라 속이고 명의를 도용해 개인정보가 유출되고 있다고 속여 일명 ‘대포통장’으로 현금 390여만원을 받아 가로채는 등 같은 방법으로 지난달 23일부터 최근까지 모두 5차례 걸쳐 61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전씨는 지난 2006년 6월 도내 H 대학교 건축학과 교환유학생으로 입국하였다가 2008년 10월 무단이탈해 비자가 만료되어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밝혀졌다. /김승만기자·na1980@

김승만  na198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만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