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완주통합, 주민과 민간단체 적극적 추진의지 분출

김영무l승인2009.07.16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완주 통합에 대한 주민과 민간단체 차원의 적극적인 추진 의지가 분출되면서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특히 완주 일부 지역에서 주민들이 주축이 돼 통합 추진위원회를 구성할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주에 기반을 둔 민간단체에서도 통합 논리와 문제점 해결 등에 대한 정책 대안 제시 차원의 포럼과 여론 조사 등에 나설 예정이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관련기사 6면>
21세기 전주권 개발정책연구소는 16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간차원의 전주·완주 통합활동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지방행정체제 개편안과 시군자율통합을 촉진하는 특별법안이 국회에 제출되고 이달곤 행안부장관은 9개 지역의 우선통합 방침을 발표하면서 전주시와 완주군의 통합 문제가 새국면을 맞이 하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지난 92년 이후 최초로 송하진 전주장이 통합을 위한 4자회동을 제의하고 임정엽군수도 진정성이 담보되면 응하겠다고 밝혀 70만 전주완주주민들의 희망과 기대가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소는 이 같은 통합 추진 탄력을 위해 민간차원에서 정책자문을 위한 교수단 포럼 구성과 주민여론조사, 주민공청회, 주민 투표 등을 다음달 중으로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선 통합논의 진전과 효율적인 통합방안 마련을 위해 전주와 완주에 있는 전북대학교, 전주대학교, 우석대학교 등 3개 종합대학교의 각 분야 교수들로 이뤄진 정책 포럼을 8월 중에 구성, 통합 완료까지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통합의 가장 중요한 부분인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해 중앙여론조사기관과 지방여론 조사기관 등 2개소의 기관이 여론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지역순회 정책 토론회와 주민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다음달 중순 민간차원의 통합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양 행정기관의 통합논의를 지원하는 한편 10월중에는 전주시의회와 완주군의회의 통합 결의 촉진을 위해 주민투표 추진 서명운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앞서 완주군 용진면 구억리와 상삼리 주민들은 7명의 마을 이장 및 13명의 편입추진위원과 영농후계자 등 우선 20여명으로 통합추진위원회를 결성해 완주군수와 전북도지사 면담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삼례지역에서도 범죄예방 완주지구 등 민간 사회단체 차원에서도 양지역 통합에 따른 광역화만이 상생의 길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통합 추진의 세를 불려 나갈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처럼 17여년 동안 진행돼온 통합 논의과정에서 사상 최초로 행정이 적극 통합을 거론한 데다 민간에서도 이를 뒷받침한 구체적인 활동을 예고하고 나서 민·관 공동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송하진 전주시장과 임정엽 완주군수는 이날 오후 전주방송총국의 ‘포커스 전북 21-전주완주통합 단체장에게 듣는다’ 프로그램에 참석해 최근 시작된 통합 논의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그러나 양 단체장은 전주완주의 통합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방법과 절차에 대해서는 적지 않은 이견을 보였다.
이날 송시장은 통합에 따른 모든 문제와 향후 쟁점 등을 논의의 장 안에서 해결하자고 요구한 반면 임군수는 현안해결 후 논의하자는 입장을 견지하는 등 통합 방법에 대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김영무기자·kimym@


김영무  m6199@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