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설공단, 김태수 이사장

김영무l승인2009.07.20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설공단이 지난 8일로 창립 1주년을 맞았다. 전주시설공단은 지난 1년간 시설 운영의 수입증가와 안정적 기반 구축, 시설물의 효율적 관리 등에 비교적 성공적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짧은 운영기간 동안 시설물의 이용 활성화를 위한 각종 홍보와 정비, 체납 시설의 과감한 정리 등의 긍정적 측면과 아울러 주차장 유료화 과정에서의 마찰 등 아쉬운 면도 어느정도 노출된 것이 사실이다.
이에 첫 돌을 맞은 시설공단의 설립 의미와 그동안의 성과, 부족한 점, 그리고 향후 비전은 무엇인지 김태수 이사장을 만나 들어봤다.<편집자 주>
▲창립 1주년을 축하드립니다. 우선 전주시설관리공단의 설립 목적 및 배경을 설명해주시죠.
- 예. 감사합니다. 전주시민들을 비롯한 각계의 관심과 애정으로 창립 1주년을 맞게 돼T습니다. 전주시설공단은 지방공기업의 특성상 공공의 복리증진과 경영이익을 동시에 창출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그러나 공익을 추구하면 수입은 줄게 마련이고 이익에 집착하면 공익적 서비스는 약해지는 것이 통념입니다.
이 둘을 동시에 추구하기 위해 전주시설공단이 탄생했습니다. 최소한의 시설 이용료를 가지고 적자를 메우는 일이 임무라고 생각합니다. 동시에 이용객들을 위한 최대한의 서비스 실현을 기본으로 합니다. 수익자 부담원리에 따라 이용객들이 비용을 지불하는 특성을 갖고 있습니다. 특히 세금 등 강제징수가 아닌 비권력적 요금체계로 운영되는 서비스행정이라는 측면에서 일반행정과 구분됩니다.
모순이 아닌 조화를 근간으로 최소한의 시설이용료를 통해 전주 시민들에게 최대한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건강증진과 여가생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공단은 전력을 쏟고 있습니다.
▲ 지난 1년간 가장 큰 성과를 꼽는다면요.
- 호남 최초로 설립된 전주시설공단은 현재 체육, 주차, 장사 등 6개 분야 19개 시설물을 관리 운영하고 있습니다. 월드컵경기장과 종합경기장, 실내체육관, 덕진체련공원 아중체련공원, 완산생활체육공원, 화산체육관, 완산수영장, 자전거경륜장, 덕진공원, 공영주차장, 효자공원묘지 등의 주요 시설물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전주시설공단 설립 이후 비교 가능한 시설인 화산체육관, 빙상경기장, 완산수영장 등의 수입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화산체육관 이용객은 지난해 7월 8일 공단 이관 이후 2009년 5월말까지 12만5776명으로, 1년 전의 2만6909명에 비해 9만8867명이 늘었습니다.
또한 빙상경기장도 같은 기간 5만2588명이 증가한 10만5510명, 완산수영장은 1만3596명이 늘어난 8만1232명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수입증가액도 각각 1억5000만원 안팎으로 세 개 시설에서 1년 동안 총 16여억원에 달했습니다. 나머지 시설장까지 합칠 경우 수입액은 크게 늘어날 것입니다. 동물원 매점을 정상화했으며 덕진연못 유선장(오리배) 민간위탁 사업도 재개, 수익확충에 나서고 있습니다.
▲ 시설물 개선으로 혈세를 대폭 절감했다는데 사례를 들어주신다면요.
시민 서비스 제고를 위해 전주시설공단은 인수 이후 전주시와 공동으로 대대적인 시설물 정비사업을 전개했습니다. 대표적인 성과는 공단 이관 이후 종합경기장 수도요금을 10개월 동안 5000만원 정도를 감소시킨 것입니다. 새로운 시설투자가 아닌 직원들이 손수 누수를 잡고 불량시설을 개선해 기존 8300만원 이상이 소요되던 수도요금을 최근 3000만원대로 크게 줄였습니다. 단지 철저한 시설관리 만으로도 엄청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사례입니다.
모든 시설장에서는 에너지 절약 운동이 적극 진행되고 있습니다.
▲전주시의 대표적 세외수입원인 월드컵경기장 부속시설물이 운영과정에서 마찰이 심했는데요. 그간 과정과 앞으로의 운영계획을 말씀해 주시죠.
- 전주월드컵경기장의 적자를 보전하기 위해 시설된 월드컵골프장과 사우나, 웨딩홀 등의 총체적 부실을 근본적으로 치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3년과 2004년에 걸쳐 대부계약을 체결한 이 시설물들은 현재 임대료를 제 때 납부하지 못해 골프장과 사우나는 법원 결정으로 전주시로 귀속됐습니다. 웨딩홀도 체납액이 10억원을 넘습니다.
그러나 법원의 명도집행까지 단행하는 전주시의 강력한 결단으로, 눈치보기나 선심행정의 낯내기식 정책이 아닌, 공공시설물의 가치 회복 및 이용최대화를 유도하기 위해 정상화 노력에 전력을 쏟고 있습니다.
현재 골프장은 하반기 재개장을 목표로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우나 시설도 공모작업이 진행 중이어서 빠르면 7월 초에 사업자가 결정될 전망입니다. 웨딩홀측도 체납금을 조기 납부할 것을 약속함에 따라 정상화 절차를 위한 가닥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가능한 하반기부터 월드컵경기장 모든 시설의 정상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공기업의 또 하나 사명인 이웃사랑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는데 추진 성과 등을 알려주시죠.
- 전주시설공단은 ‘더불어 사는 행복한 사회 구현’을 모토로 공단 직원 전체가 참여하는 봉사활동을 몸소 실천하고 있습니다. 2008년 8월 27일 발족한 ‘사랑나눔봉사단’은 매월 1회 휴일에 정기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사회복지시설에서는 아동, 장애인, 노인 등이 주로 거주하는 곳을 찾아 목욕을 비롯, 청소, 빨래, 친구되기 등의 사랑을 나누고 있습니다.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을 위해서는 직접 현장을 방문,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재해지역 인력지원, 농촌 봉사활동 등도 실시하고 있습니다.
헌옷이나 장난감, 헌책 등 재활용품을 수집, 사랑의 가게에 기증하고 자연정화 활동 및 공익을 목표로하는 각종 시책사업에도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에는 저소득 가정에 1000장의 연탄을 배달했습니다.
올 2월에는 전체 직원들이 사랑의 헌혈운동을 실시했으며 혈액이 부족한 긴급 환자 지원을 위해 헌혈증서 35장을 모아 대한적십자사 전북혈액원에 기증할 계획입니다. 이에 소요되는 모든 경비는 회원들이 갹출한 회비로 충당하고 있으며 연말연시 성금모금 활동, 돼지저금통 모금, 끝전모으기 운동 등도 전개하고 있습니다.
▲ 끝으로 향후 비전 및 시민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요.
- 시민들에게 알찬 서비스를 제공하는 으뜸공기업 육성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우리 공단이 슬로건인 ‘더 새롭게! 더 가깝게! 더 편하게!’를 실천해 고객의 행복을 열어드리겠습니다.
시민이 원하는 콘텐츠를 제공하는 고객중심, 실용경영을 통한 성과지향, 올바른 운영을 위한 정도윤리를 실천하겠습니다. 열정과 능력을 창조하는 역량강화 경영, 실질적 성과를 창출하는 창의혁신 경영, 재정건전성을 확보하는 내실효율 경영,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고객중심 경영을 전개하겠습니다.
전주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하기 잘했다는 평가를 듣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시민 여러분들도 더욱 관심을 갖고 애정을 쏟아주시기 바랍니다. 저희 공단 전 임직원들은 시민들이 편하게, 안전하게, 여유롭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김영무기자ㆍkimym@


김영무  m6199@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