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민주계 내년 지방선거 도지사 선거 영향 미치나

최규호l승인2009.10.26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광옥, 한화갑, 윤철상, 최재승, 정균환 전 의원 등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동교동계와 구 민주계가 움직이고 있다. 이들 거물급 정치인들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드러내진 않지만 꿈틀대기 시작했다. 지방선거 판도변화의 핵으로 떠오를지 관심이 쏠린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김완주 도지사의 재선 가도는 순풍에 돛 단 배일까. 외형적으론 비교적 순항할 것으로 지역 정치권은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선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만나 힘든 싸움이 펼쳐질 것이라는 시각도 나오고 있다. 이는 동교동계와 구 민주계가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자천타천 도백 후보군으로 분류되는 한광옥 민주당 상임고문. 그는 내달 5일 전북대 강연이 예정돼 있어 어떤 형식으로든 정치적 회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화갑 전 대표는 앞서 지난 15일 광주․전남지역을 찾아 '단결'을 주문한데 이어 10․28재보선 이후인 이달 말께 전북 방문이 예정돼 있어 윤철상, 최재승 전 의원 등과 정치적 만남이 이뤄질 전망이다. 구 민주계의 결집을 예고하고 있다.

또 정균환 전 의원은 지역과 중앙을 넘나들며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 2006년 지방선거 당시 열린우리당 김완주 지사는 48.1%, 민주당 정 전 의원은 36.5%의 득표율을 기록한 바 있어 구 민주계가 불을 지필 경우 변수의 한 축이다.

암중모색 중인 강봉균 민주도당 위원장도 변수다. 강 위원장은 그 동안 도백 출마 입장에 대해 직답을 피해갔다. 그러나 그의 움직임도 예사롭지 않아 보인다. 여론을 청취하고 지역위원회를 순회하며 동향을 파악한다. 일각에선 그의 동선을 두고 도백 도전에 강한 뜻을 품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다. 구 민주계가 내년 지선을 앞두고 꿈틀대면서 그 위력을 발휘할지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강현욱 전 지사도 회자된다. 그는 새만금코리아 전주시지부를 비롯 각 시․군 지부 역시 창립했다. 지역에선 중요한 시점에 이 조직이 움직일 경우 막강한 우군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강 전 지사 본인은 불출마에 완강하지만 지역 정치권에선 강 전 지사 역시 도백 후보군으로 꼽고 있다.
최규호  pressho@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