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월계마을서 11세기 석불입상 발견

이수화 기자l승인2015.08.25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남원문화원은 11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석불입상을 발견했다고 25일 밝혔다.

남원 대산면 신계리 월계마을 인근의 부처골로 불리는 논 근처에서 발견된 이 석불은 목과 머리는 사라지고 몸체만 남아 있다.

석불과 광배가 하나의 돌로 된 석조여래입상으로 길이 110㎝에, 어깨 폭 51㎝이다.

원래 크기는 1.7m로 추정된다.

석불을 안치한 대좌는 2단 형태의 방형대좌(네모반듯한 형태의 상을 안치하는 받침대)로 가로·세로 1m에 두께 29㎝가량이다.

남원문화원 김현식 사무국장은 "조각기법 등으로 볼 때 고려시대인 11세기 중반에 제작된 것으로 보이며 당시 찬란했던 남원의 불교문화를 확인해주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