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장이 학부모 성폭력 예방교육 실효성 의문"

교원단체, 도서 근무대책 지적 유승훈 기자l승인2016.06.22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도서 지역 근무 교원의 안전을 위한 정부의 대책 발표에 대해 우려 섞인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학교장의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성폭력 예방 교육 실시 제도화 대책에 대해 또 다른 갈등 발생과 도서 벽지 학교장들의 현장 부담 가중 및 실효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22일 정부는 관사 등 도서 벽지 거주 환경 안전 강화와 도서 벽지 치안 역량 강화, 맞춤형 성폭력 예방교육 및 가·피해자 조치 강화 등 ‘도서 벽지 근무 안전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한국교총 등 교원 단체들은 학교장이 학부모를 대상으로 반기별 1회 이상 성폭력 예방교육을 제도화 한다는 방안은 즉시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학교장과 교사가 학부모를 대상으로 성폭력 교육을 실시하는 것 자체가 또 다른 불씨와 갈등, 부담을 낳는다고 지적하며, 이 방안은 도서벽지 교육현장 인력이 일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점도 간과한 것이라고 지적한다.

또한 도서벽지 특성상 학부모의 학교방문과 상담, 교육이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학부모 및 지역주민 대상 성폭력 예방 교육은 지자체가 맡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전북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발표가 정확한 원인진단에 의한 발표인지 의문스럽다”면서 “도서벽지라는 특정지역 학부모와 학생들에 대한 막연한 안 좋은 이미지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