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째 고교생 필수 베스트셀러

'세대를 뛰어넘은책' 수학의 정석 발행 50돌, 1966년 첫 발행 4600만권 팔려 유승훈 기자l승인2016.08.29l1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식은땀이 납니다. 스물일곱 살짜리가 뭘 안다고 책을 씁니까? 그렇지만 그때 서두르지 않았다면 영원히 책을 내지 못했을 겁니다”
올해 팔순을 맞는 ‘수학의 정석’의 저자 홍성대 선생(80·상산학원 이사장)은 “젊었기에 당돌한 용기를 낼 수 있었다”며 50여년 전을 회상했다.
흔히 ‘세대를 뛰어넘은 책’, ‘수학의 바이블’로 일컬어지며 오랜 세월 고교생의 책상 위에 놓여진 ‘수학의 정석’이 오는 31일 발행 50돌을 맞이한다.
수시로 바뀌는 교육과정과 입시제도 속에서도 ‘수학의 정석’은 1966년 8월 31일 처음으로 세상에 내놓은 이래 50년 간 총 4600만 권이 팔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출간 첫 해에는 3만5000여 권이 팔려 서점가를 놀라게 했고, 이후 판매 부수는 매년 급증해 1980년대와 1990년대 전반에는 한 해에 150만~180만 권씩 팔리기도 했다.
대한민국에서 성경 다음으로 많이 팔린 책이라고 일컬어지는 소리가 여기에 있고, 책 한 권당 두께를 평균 3cm로 계산했을 때 에베레스트산(8848m) 156개 높이에 해당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이와 같은 의의를 인정하고 ‘2016년 기념전시’에 지난 1966년 출판한 ‘수학의 정석’ 초판본을 전시하면서 지난 50년 동안 베스트셀러로 국민교육에 공헌한 내용을 비중 있게 소개하기도 했다.
홍성대 선생은 ‘수학의 정석’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금으로 지난 1980년 ‘학교법인 상산학원’을 설립하고, 그 이듬해 전주에 상산고등학교를 개교한다.
35년 전 개교한 상산고는 지난 2003년 자립형 사립고로, 2010년에는 자율형 사립고로 전환해 정부지원 없이 경영되고 있고, 전주의 상산을 뛰어넘어 한국 속의 명문사학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홍 선생은 ‘재단법인 명봉재단’을 설립함과 아울러 정읍시 태인면에 ‘명봉도서관’을 건립, 운영함으로서 지역사회의 문화적, 학문적 저변을 획기적으로 확대했다는 평가도 받는다.
그는 “꿈이 있는 사람에게는 미래가 있다, 열악한 환경과 여건에 굴하지 말고 꿈과 희망을 가지면 큰 인재로 자랄 수 있다”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