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전북무관심' 여전

전북 1번 올때 광주 · 전남 6번··· 전남가기전 들르는 곳 인식 탓··· 전북도내 캠프-도당 협력 미미 지적 장병운 기자l승인2017.03.16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선주자들이 전북독자권역 및 전북 몫 찾기를 약속했지만 여전히 전북보다 광주전남에 애정을 보이고 있다.
16일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5%를 넘는 대선주자들의 전북과 광주전남 방문 횟수를 분석한 결과(광주개최 경선투표 포함) 문재인 전 민주당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북을 1~2차례 찾을 동안 광주전남은 대부분 6차례가 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올 들어 전북을 방문한 횟수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각각 1번, 이재명 성남시장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번이다. 이들은 지난 2월 전북기자협회 초청 토론회 이후 전북을 단 한 차례도 찾지 않아 아직도 전북을 스쳐 지나가는 지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와 달리 광주전남은 자주 방문해 대조적이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1월 이후 광주전남 방문 5차례 가운데 1박2일 일정까지 포함하면 머문 날짜만 6일이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4번 방문 중 두 차례 1박2일을 포함하면 6일을 광주전남에서 머물렀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2박3일 광주일정도 있어 7일 동안 광주전남을 찾았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한 차례 1박2일 일정까지 모두 5일을 광주전남을 방문했다.
유력 대선주자들의 전북방문이 같은 호남인 광주전남 비중을 여전히 높이고 있어 상대적 박탈감에 빠졌다. 특히 전북기협 초청 대선주자 토론회에서 전북이 호남속 광주전남으로부터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데 인식을 나타내며 전북독자권역 등 전북 몫 찾기에 한목소리로 공감했던 말과 배치되고 있다.
전북을 찾는 횟수가 광주전남에 비해 적다보니 대선 주자들의 광주전남 현안에 치중할 동안 전북 현안에 대한 관심은 뒷전일 수밖에 없다. 도민들은 기협 주최 토론회에서 전북 몫 찾기를 한목소리로 냈던 대선주자들의 약속이 물거품도 될 수 있다는 지적마저 일고 있다.
이처럼 대선주자들의 광주전남 편중의 원인은 지난 총선에서 거세게 불었던 국민의당 바람을 의식한 것이라는 정치적 분석과 함께 대선주자 도내 캠프와 도당의 협력관계가 미비했기 때문이라는 비판도 있다./장병운기자대선주자들이 전북독자권역 및 전북 몫 찾기를 약속했지만 여전히 전북보다 광주전남에 애정을 보이고 있다.
16일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5%를 넘는 대선주자들의 전북과 광주전남 방문 횟수를 분석한 결과(광주개최 경선투표 포함) 문재인 전 민주당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북을 1~2차례 찾을 동안 광주전남은 대부분 6차례가 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올 들어 전북을 방문한 횟수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각각 1번, 이재명 성남시장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번이다. 이들은 지난 2월 전북기자협회 초청 토론회 이후 전북을 단 한 차례도 찾지 않아 아직도 전북을 스쳐 지나가는 지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와 달리 광주전남은 자주 방문해 대조적이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1월 이후 광주전남 방문 5차례 가운데 1박2일 일정까지 포함하면 머문 날짜만 6일이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4번 방문 중 두 차례 1박2일을 포함하면 6일을 광주전남에서 머물렀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2박3일 광주일정도 있어 7일 동안 광주전남을 찾았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한 차례 1박2일 일정까지 모두 5일을 광주전남을 방문했다.
유력 대선주자들의 전북방문이 같은 호남인 광주전남 비중을 여전히 높이고 있어 상대적 박탈감에 빠졌다. 특히 전북기협 초청 대선주자 토론회에서 전북이 호남속 광주전남으로부터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데 인식을 나타내며 전북독자권역 등 전북 몫 찾기에 한목소리로 공감했던 말과 배치되고 있다.
전북을 찾는 횟수가 광주전남에 비해 적다보니 대선 주자들의 광주전남 현안에 치중할 동안 전북 현안에 대한 관심은 뒷전일 수밖에 없다. 도민들은 기협 주최 토론회에서 전북 몫 찾기를 한목소리로 냈던 대선주자들의 약속이 물거품도 될 수 있다는 지적마저 일고 있다.
이처럼 대선주자들의 광주전남 편중의 원인은 지난 총선에서 거세게 불었던 국민의당 바람을 의식한 것이라는 정치적 분석과 함께 대선주자 도내 캠프와 도당의 협력관계가 미비했기 때문이라는 비판도 있다./장병운기자 · argus@


장병운 기자  argu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