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의 현대사··· 한 컷의 진실

오늘부터 26일까지 전북 교육문화회관서··· 본보 장태엽 · 유경석 기자 등 19명 회원들 촛불집회와 기접놀이 생생한 현장 '포착' 이수화 기자l승인2017.03.16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보도사진은 어떤 글이나 말보다 강력하다. 역사를 기록할 뿐 아니라 바꾸기도 하고 민중을 뜨겁게 달구기도 한다. 진실을 담았기 때문이다. 2016년 전북을 넘어 한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사건들이 한 컷의 진실로 남았다. 날씨와 상황을 막론하고 현장으로 향한 사진기자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한국사진기자협회 전북지부(지부장 신상기‧이하 전북사진기자협회)가 17일부터 26일까지 전라북도 교육문화회관 1층 전시실에서 ‘전북보도사진전 2017-중국강소성기자협회 보도사진 교류전’을 연다.

전북사진기자협회 소속 회원들이 지난 한 해 동안 촬영한 분야별 보도사진을 소개하는 자리로 올해는 전북과 자매결연한 중국 강소성 사진기자들과 교류를 시작한다. 양국 혹은 양도의 현재를 살피고 이해하는 장으로 키워가기 위함이다.

참여기자는 장태엽 유경석(전라일보), 안봉주 박형민(전북일보), 신상기 김 얼(전북도민일보), 문요한(뉴스1), 백병배(전민일보) 4개 일간지, 1개 통신사 8명의 기자다. 중국강소성 기자협회에서는 19명이 함께한다.

지난해와 올해 초 역사적인 순간이 많았던 만큼 국민들을 충격에 빠뜨렸던 일들이 대거 등장한다. 그 슬픔과 절망을 치유할 희망적인 장면도 잊지 않는다. 최순실 국정농단과 촛불집회로 간 도민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 위기, 옥시불매운동, 살인사건 재심 무죄판결, 전북현대 10년만의 ACL우승, AI‧구제역 비상 등.

장태엽 전라일보 부장은 새만금 신시배수갑문 너머 2022 세계잼버리대회 유치 예정부지 위 떠오른 태양을 조명했다. 새만금이 세계 청소년들을 보듬길 바라는 전북도민의 마음은 태양처럼 뜨겁고 환하다.

유경석 전라일보 기자는 작년 10월 ‘제57회 한국민속예술축제’에서 대상인 대통령상을 차지한 전주기접놀이의 한 대목을 7월 포착했다. 수상을 예견이라도 한 듯 석 달 전 촬영한 사진에는 전주 고유 전통놀이의 신명과 예술성이 고스란하다.

박형민 전북일보 기자는 빗속 촛불이 꺼질까 몸을 낮추고 손을 가림막 삼은 한 소녀를 바라봤다. 촛불을 들고 나설 수밖에 없었던, 촛불처럼 밝고 따뜻한 세상이 되길 바라는 사람들의 마음을 어린 소녀는 이미 알고 있는 거 같다.

김 얼 전북도민일보 차장은 국민연금공단 압수수색이 실시된 11월, 검찰 관계자들이 자료를 들고 나오는 당시를 목격했다. 무겁고 분주한 분위기는 그의 프레임을 거쳐 선명해진다. 더 무겁고 더 분주하게.

문요한 뉴스1 기자는 가습기살균제 옥시제품 불매선언을 응시했다. 그 폐해와 부작용을 말끔히 지워버리고 제대로 된 처벌을 받길 원하는 이들의 마음은 옥시제품이 인쇄된 현수막을 페인트칠 하는 퍼포먼스와 꼭 맞는다.

중국 강소성 기자들의 보도사진에는 중국의 전통, 항일전쟁, 국경절 여행차량, 불교 봉안의식, 폭우, 추도일 등 다양한 분야와 소재들이 등장한다.

신상기 회장은 “참여한 사진기자들은 깊은 책임감과 소명감을 새롭게 다질 수 있을 거고, 사진전은 한국 현대사의 생생한 사료로서 어제와 오늘의 우리를 공감케 하고 내일의 우리를 꿈꾸게 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처음으로 갖는 중국 강소성 사진기자들과의 교류도 벅찬 감동으로 다가온다”고 밝혔다.

개막은 17일 오전 11시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