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의원, 국정교과서 즉각 폐기와 함께 연구학교 지정 강행한 교육부 책임 물어야

김형민 기자l승인2017.03.19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을 맡고 있는 유성엽(정읍.고창)의원은 18일 법원의 연구학교 지정 효력 정지 판결과 관련, “국정교과서 즉각 폐기와 함께 연구학교 지정을 강행한 교육부가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지법 제1행정부는 지난 17일 문명고 학부모 2명이 제기한 효력정지 신청에 대해 연구학교 지정처분 취소소송 확정까지 연구학교 지정 효력을 정지한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명고 학부모들은 지난 2일 연구학교 지정 절차에 중대한 위법이 있다며 본안소송과 더불어 확정판결까지 국정교과서 사용 중지를 요구하는 효력정지 신청을 냈다.

이들은 문명고가 연구학교 지정 과정에서 ▲학교운영위원회(학운위) 심의가 일사부재의 원칙을 위반한 점 ▲교원 동의율 80%를 지키지 않은 점 등을 문제 삼았다. 학운위 9명의 위원 중 7명이 연구학교 지정에 반대하자 학교장이 학부모 위원들을 불러 설득한 뒤 다시 표결해 5대 4로 연구학교 신청 건을 통과시켰다는 주장이다. 또 연구학교 신청을 위해선 교사 80%의 동의를 얻어야 함에도 이를 지키지 않았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이에 따라 문명고는 본안 소송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국정교과서로 역사 수업을 할 수 없게 되어 전국 유일의 국정교과서 연구학교였던 만큼 국정교과서를 주교재로 사용할 학교는 단 한 곳도 없게 됐다.

유 의원은 “법원의 이번 판단으로 교육부의 국정교과서 불법적 국정교과서 강행에 제동이 걸린 것”라며 “교육부는 즉각 연구학교지정을 취소하고 국정교과서를 폐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