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장류 우수성, 원재료부터 다르다!

올해 5억 투입 건 고추, 메주콩 등 계약재배 20억투입 고추·논콩 생산 장려금 지원, 재료 신뢰성부터 높여, 제값 받는 농업 삼락 농정 이끈다. 이홍식 기자l승인2017.03.20l9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순창군이 올해 장류원료 농산물 계약재배에 5억원과 고추·논콩 생산장려금에 20억원 등 총 25억원을 투자해 우수한 품질의 장류원료가 지속적으로 제공될 수 있는 기반 조성에 나선다.

군은 우선 장류제품의 주원료인 고추와 논콩을 장류제조업체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고추, 논콩 등 장류원료 생산장려금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장려금 지원은 고추의 경우 순창군에 주소를 두고 거주하면서 지역 내에 논, 밭 구분 없이 1,000㎡이상을 재배하는 농업인이며, 생산장려금을 ha당 150만원을 지원한다. 논콩은 순창군에 주소를 두고 거주하면서 지역내에 지목이 답(논)인 필지에 1,000㎡이상 재배하는 농업인으로 ha당 200만원을 지원한다. 군은 이달 31일까지 주소지 읍면 사무소에서 장류원료 생산 장려금 지원사업신청을 받고 있다.

군은 생산장려금 지원사업과 함께 계약재배를 통해서도 장류제조 업체와 생산농가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 있다. 계약재배는 농가들이 가격폭락 걱정 없이 농사를 지을 수 있어 안정적 소득을 보장하는 것은 물론 질좋은 순창산 원료로 장류제품을 생산해 순창장류제품의 경쟁력도 강화할 수 있는 제도다. 건고추, 메주콩, 겉보리, 찹쌀 4개 품목이 대상이다. 4월까지 업체 및 농가 희망물량을 조사한 뒤 6월부터 생산농가 및 장류업체간 계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순창고추장민속마을 전통장류업체에서 건고추 16,800근, (주)대상에서 75,440근의 건고추를 계약재배를 통해 수매했고 콩은 고추장 민속마을 업체에서 216,920kg, (주)순창장류에서 371,680kg을 수매해 농가의 안정적 생산을 도왔다.

군은 두 제도가 농가에게는 경제적 안정과, 업체에는 믿을 수 있는 원료 공급처를 확보하고 또 군의 장류제품 신뢰성 향상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순창군은 장류제품 풀질에서 앞도적 브랜드 파워를 구축하고 있다” 면서 “장류원료 재배 생산장려금 지원과 계약재배를 통해 우수한 농산물이 장류제품에 원료로 쓰이도록해 농민과 지역 기업이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순창=이홍식기자. hslee1820@


이홍식 기자  hslee182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