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30년 한' 풀리나··· 국가주도 사업 기대감

<새정부에서 전북 몫 찾기 - ③ '새만금 개발' 약속 이행 관심> 문 대통령, 대선 과정 "직접 챙길 것" 약속 김지혜 기자l승인2017.05.13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지부진한 새만금사업이 문재인 정부에서 속도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취임 직후 문 대통령은 청와대 직제개편을 통해 일자리수석과 균형발전비서관을 신설하는 등 공약 실행을 위한 조직정비를 해나가는 모습이다.

취임 초기 행보에 신뢰감이 묻어나면서 도민들은 문 대통령이 내걸었던 ‘국가주도의 새만금 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현실화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새만금을 동아시아 미래경제중심지로 만들겠다’는 비전 아래 청와대 새만금 전담부서 설치, 5년내 정부주도 용지 매립 완료, 신공항·국제공항·도로·철도 수송체계 등 기본인프라 조기 구축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대선공약과 선거유세 과정에서 ‘새만금을 직접 챙기겠다’고 수 차례 언급했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속도감 있는 새만금 사업 추진을 위해 청와대에 전담조직을 설치하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첫 삽을 뜬지 30년이 다 된 새만금사업은 아직도 바닷물이 출렁이고, 허허벌판을 보며 애만 끓이는 시간이 반복됐다”면서 청와대에 새만금 전담부서를 만들어 속도감 있는 추진을 약속했다.
또 “새만금에 필요한 것은 추진력과 예산”이라면서 “대통령이 직접 챙기면 달라진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민간에 맡겨두지 않고, 공공주도 매립으로 전환해 당초 계획대로 2020년까지 매립을 완료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새만금사업에 지역업체 참여 확대를 위해 인센티브 지원도 공약했다.

새만금사업은 우선은 지난 11일 청와대 직제개편으로 신설된 균형발전비서관이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새만금’을 직접 포함하는 직제나 직급이 없어 아쉬움이 큰 것은 사실이다.

다만 문 대통령은 전담부서 설치 여부를 떠나 직접 챙기겠다는 약속을 했다. 지난 2월 전북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문 대통령은 “청와대 내에 기구를 두든 안두든 (대통령이 되면) 직접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문 대통령의 확실한 약속이 뒷받침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전북도는 앞으로 청와대와 새만금을 전담할 조직 역할에 대해 협의를 해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다른 국책사업과의 형평성 때문에 새만금 업무만을 전담하는 부서를 만들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새만금특별보좌관이나 새만금비서관 등의 설치 의견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지혜기자·kjhwjw@


김지혜 기자  kjhwjw@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