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 담아 손편지 써드릴 거예요"

하미수 기자l승인2017.05.14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마음 담아 손 편지 써 드릴 거예요.”

전주시 덕진구 한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서모(13)군은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선생님께 손 편지를 써 드리려고 한다.

작년까지만 해도 카네이션을 드리며 감사 인사를 전했지만 올해부터는 안 된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서군은 “전에는 반 친구들끼리 소정의 돈을 모아 선생님 선물을 사기도 하고 같이 이벤트를 하기도 했다”며 “올해는 안 된다고 해 반 친구들과 함께 롤링페이퍼를 만들거나 개인적으로 손 편지를 써 드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김영란법 이후 처음 맞는 스승의 날 풍경은 많이 바뀌었다.

학생 또는 부모가 개인적으로 교사들에게 선물이나 카네이션을 주는 것은 ‘위법’이라는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이 나오면서 올해 스승의 날은 카네이션 없는 스승의 날이 된 것이다.

또 생화뿐만 아니라 작년까지는 허용 범위에 들어가는 것으로 판단했던 '종이꽃'도 허용되지 않아 일선 학교 학생들은 교사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카네이션 대신 손 편지를 택하고 있다.

또 장기자랑을 준비하거나 학생과 교사간의 이야기 시간을 따로 갖는 등 교사와 학생이 참여하고 소통하는 행사를 준비하는 곳도 늘어나고 있다.

이에 대부분의 학부모들과 교사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학교 2학년, 고등학교 3학년 두 자녀를 둔 40대 학부모 A씨는 “선물 고민 자체를 안 해도 되니까 물질적, 심적 부담이 사라졌다”며 “솔직히 학부모들 사이에서 알게 모르게 선물 비용과 품목을 두고 눈치싸움을 해왔는데 이제는 안 해도 돼 속 편하다”고 말했다.

도내 한 학교에 근무 중인 30대 교사 B씨는 “거절할 일이 생기지 않아 좋다”며 “직접 쓴 손 편지도 받아보고 오히려 아이들과 더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학부모와 화훼업계에서는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는데 카네이션 정도는 괜찮은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하미수 기자·misu7765@


하미수 기자  misu7765@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