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지지율을 보인 전라북도 인재를 대거 등용해야 한다

오피니언l승인2017.05.14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19대 대통령에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가 41.1%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황화대 칼럼 19번째에 제19대 대통령의 당선에 대해 의견을 내게 되니 글도 다 인연 따라 쓰게 되는가 보다. 문재인 대통령은 새 정부를 더불어민주당 정부라 하고, 민주정부 제3기라고 규정했다. 민주정부의 정통성을 계승한다는 측면에서 기대가 된다.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며, 촛불혁명의 뜻을 실천하겠다고 했다. 퇴임 시 취임 때처럼 빈손으로 청와대를 나오겠다고 했다.   
  전라북도는 문재인 대통령 당선에 1등 공신으로서 역할을 다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64.8%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위를 차지한 것이 이를 설명한다. 광주의 61.1%, 전남의 59.9%보다 높은 지지율이다. 지지 유권자 수도 78만 명으로 광주의 58만, 전남의 74만 명보다 훨씬 많다. 전라북도 국회 의석은 야당이  다수를 장악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전라북도가 압도적으로 지지한 데 대해서 새 정부는 그에 걸맞게 인사, 예산, 조직 등의 지원을 아껴서는 안 될 일이다.
  그러나 대통령 취임 직후 이뤄진 총리 후보자 지명과 비서실장·국정원장 임명 등에서 전라북도는 벌써부터 소외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총리 후보자와 비서실장 두 사람이 모두 전라남도 출신이기 때문이다. 청와대 수석비서관 인선에 있어서는 전주 출신인 윤영찬 씨를 국민소통수석에 임명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전라북도 출신이 5년 동안 수석비서관에 임명되지 않은 것과는 대조를 이룬다. 그래서 제3기 민주정부에서는 청와대와 소통의 길이 조금 더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로서 전라북도를 방문했을 때 전북 몫을 제대로 챙겨주겠다고 굳게 약속했다. 전라북도는 이에 대해 출향민을 포함해 5백만 전북도민의 입장에서는 최소한 10%의 비율로 전북 몫을 챙겨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직 인선을 할 때 최소한 10% 비율로 전북의 인재를 발탁해야 한다. 이렇게 하는 것이 전북 몫을 챙겨주는 것이다. 전북의 인재들은 대체로 자신들을 드러내지 않고 나라와 조직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새 정부가 조금만 더 주의를 기울이면 전북의 유능한 인재를 수없이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각료와 공공기관장, 비서관 등의 인사를 단행할 것이다. 여기서 전북의 인재들을 대거 발탁해서 대통령을 지지한 전북도민을 위무해야 한다. 전북에서는 진즉부터 예비내각(Shadow Cabinet) 멤버로 제19대 대통령선거뿐 아니라 여러 국면에서 소신껏 충성을 다한 인재들이 줄을 잇고 있다. 또한 야당과 협치를 하려고 한다면 전북의 야당 인사들 가운데서 충분히 발탁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연정을 시도하는 것은 새 정부의 안정을 위해서도 적극 검토해볼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에 필요한 인재라면 삼고초려를 해서라도 모시겠다고 했다. 옳은 인재관이자 국가경영관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서 전북 인재를 더 많이 발탁해서 탕평책을 제대로 했다는 평가를 받기를 바란다. 대통령은 참여정부 시절 전북인사를 홀대했다는 비판을 많이 듣고 속상해했다고 한다. 그런 비판을 극복하고 나라를 개혁하려면 전북 인재를 제대로 발탁하고 도민의 한도 풀어주기를 기대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