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정부 전북 몫 인사탕평 주목 한다

오피니언l승인2017.05.15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이 새 정부 첫 총리 후보와 비서실장 등 참모진 인사에 이어 본격적으로 새 내각 구성에 나설 것으로 전해진다. 장 차관 후보들에 대한 하마평이 무성하며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 검증이 시작됐다고도 들린다.
  문 정부 새 내각에 전북의 관심은 특히 각별하다.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중 약속한 ‘호남 차별인사 중의 전북인사 차별’이 과연 이번 첫 내각 구성에서부터 바로 잡혀 인사 대 탕평이 실현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유세서 거듭해서 약속했다. ‘호남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 인사차별의 최대 피해자’라 했고 그 가운데서도 다시 소외되어온 전북의 ‘이중의 아픔과 상실감을 반드시 풀겠다’고 했다. 정부 인사와 예산 정책 등에서 ‘광주 전남과 함께 묶지 않고 전북을 따로 생각하고 판단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북과의 약속을 소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대선 이틀 전, 당선 후 첫 총리 후보인 이낙연 전남지사에 자신의 전북 관련 공약과 특히 전북의 2중 소외감을 설명하고 총리 취임 후 각별히 전북 챙기기를 당부했었다고 전해진다.
  전북의 2중 소외감은 앞선 정부가 인사 예산 및 정책에서 호남을 차별한데다가 차별 받은 호남에서도 전북이 광주 전남과 또 다른 차별을 받아온 데서 비롯된 것이다. 정부의 인사 예산 정책에서 영남에 비해 차별 받은 호남권역 파이의 대부분이 광주전남에 가고 전북 몫은 극히 일부에 불과했다는 사실에 바탕을 둔 불만이다.
  2중 소외의 극복을 위해 전북은 ‘전북 홀로서기’를 선언하고 호남권역서 벗어나 독자권역의 전북 몫 누리기에 전력투구해왔다. 문 대통령이 전북의 2중 소외감을 직관하고 이에 전폭 공감했던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 대선서 전국 최고의 지지를 보냈다.
  전북은 문 대통령이 첫 국무총리 후보와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광주전남 인사, 홍보수석으로 전주 출신이나 ‘무늬만 전북인’을 기용한 사실을 주목한다. 큰 틀에서 호남권 인사라는 점에서 대 탕평인사의 신호로 보이기는 하나 전북이 다시 호남권 틀에 묶여들어 가 결국 차별서 벗어나지 못하는 게 아닐까하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
  새 내각에 딱 떨어진 전북 출신 인사의 다수 기용으로 진정한 대 탕평인사가 실현되어지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