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툰 남자와 솔직한 여인의 만남 '내 사랑' 소녀스타가 사랑을 찾는 '아메리칸 허니'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13일 영화 두편 개봉 이수화 기자l승인2017.07.10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이 13일 ‘내 사랑’과 ‘아메리칸 허니 : 방황하는 별의 노래’ 두 편을 개봉한다.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 돔 상영작이자 밴쿠버국제영화제 관객상 수상작인 ‘내 사랑’은 나이브 아트 화가인 모드 루이스의 실화를 바탕으로 모든 게 서툰 남자와 모든 게 솔직한 여인의 운명적 만남과 사랑을 그린다.

화가 모드 역을 맡은 샐리 호킨스는 감독의 2005년작 ‘핑거 스미스’에 이어 호흡을 맞췄으며 실제 나이브 화가를 만나 그림을 배웠다. 모드의 연인 에버렛으로 열연한 에단 호크는 시나리오를 먼저 읽은 아내 추천으로 출연했다고 알려졌다.

제69회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 수상작 ‘아메리칸 허니: 방황하는 별의 노래;는 미국을 횡단하는 크루에 합류한 소녀 스타가 냉혹한 세상 속 꿈과 사랑을 찾아가는 과정을 좇는다.

‘폭풍의 언덕’ ‘피쉬 탱크’로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안드레아 아놀드 감독의 실제 로드 트립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자 첫 할리우드 제작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본 작품으로 데뷔하는 배우 샤샤 레인은 미국 횡단과 함께 진행된 길거리 캐스팅으로 합류했다.

063-231-3377./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