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왕궁 유적' 신비 드러낸다

이수화 기자l승인2017.07.10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화재청(청장 나선화)과 익산시(시장 정헌율)가 세계유산인 익산 왕궁리 유적(사적 제408호)의 궁궐 담장과 후원영역을 11일부터 전면 개방한다.

최근 궁궐 담장과 후원 영역 정비를 마무리함에 따라 지금까지 일부만 개방해 온 왕궁리 유적을 전체 공개하기로 했다.

백제 무왕(武王, 재위 600∼640)때 조성된 궁궐터인 왕궁리 유적은 1989년부터 발굴조사가 이뤄져왔으며 궁궐 담장과 후원 영역 정비사업은 2011년부터 추진됐다.

궁궐 담장은 확인된 잔존 높이(최고 1.2m)까지만 정비됐으며 관람객은 담장과 함께 7개의 문지(門址), 수구(水口), 암거배수로(지하에 고랑을 파서 물을 빼는 것) 등을 볼 수 있다. 후원은 왕궁리 유적 내 북동편에 커다란 구릉을 중심으로 형성돼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익산 왕궁리 유적 전면 개방을 통해 방문객들이 복잡하면서도 정교한 수리체계를 갖춘 백제 시대 후원과 잘 축조한 석축으로 이뤄진 궁궐 담장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