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기

오피니언l승인2017.07.13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989년에 개봉돼 화제작으로 떠올랐던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는 현대 교육문제를 정면으로 다룬 작품이다. 1950년대 보수적인 명문 고교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는 입시 위주의 교육제도로 인해 자유와 창의성을 말살당한 학생들과 이들을 제대로 된 인성교육으로 이끌려는 교사가 등장한다. 인상적인 것은 교사 키팅이 학생들에게 ‘시가 흐르는 교실을 만들자’고 역설하는 장면이다. 스스로가 시를 읽는 모임인 ‘죽은 시인의 사회’ 창립멤버라고 밝힌 키팅은 학생들에게 시 읽기를 내내 강조한다.

사실 시는 우리 곁에 아주 가까이 있다. 원시시대부터 노래가 있었고 그 노래가 점점 발전해 오늘날 시의 형태를 갖췄다. 언어라는 재료를 써서 노래를 부르고 또 그림을 그리는 게 시다.

시의 효용성은 아주 크다. 무엇보다도 시는 읽는 이로 하여금 즐거움을 느끼게 해 준다. 단순한 쾌감의 차원이 아닌 인간성에 대한 존엄의식과 우주의 신비에 대한 경외감 등을 선사한다. 우리는 시를 통해 아름다움을 느끼고 또 감동하게 된다. 또 하나 시는 교화적인 효용 가치도 갖는다. 삶을 비판적으로 인식하고 삶의 의미에 대한 통찰을 가능케 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시 교육은 미흡하기 짝이 없다. 학교 교실에서는 시를 그저 시험에 대비한 공부거리에 그친다. 주석을 외우느라 바쁠 뿐 정작 시의 아름다움을 즐길 여유는 없다. 운율을 찾고 수사법을 외우며 주제를 고르는 것이 고작이다.

한 검찰청이 시 읽기로 조직문화를 바꿨다고 해서 화제다. 위재천 대전지검 서산지청장은 지난해부터 시 문화를 검찰조직에 받아들였다. 검사와 유관기관 회원 등 100여명에게 시집을 나눠주고 시 낭송회도 자주 열었다. 또 지난 2월에는 지청장 자신과 검사, 유관 단체 임원들의 자작시를 묶어 ‘오월이 오면’이라는 시집도 냈다. 그 덕분에 서산지청은 청렴도 우수 지청, 성폭력 등 4대 범죄 대응 우수 지청으로 선정되고 매달 30여건에 달하던 고소 고발도 지난해부터 7건 정도에 그치고 있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보듯 우리 교육도 시를 오히려 죽이는 결과를 낳고 있다. 그러다보니 국민들의 시 감상 수준은 초라할 정도다. 또 일상에서 시는 아주 멀리 떨어져 있다. 이 지점서 시를 사랑한 공자의 말을 인용한다.

“너희들은 어찌하여 시를 배우지 않느냐. 시는 감동을 일으킬 수 있으며, 관찰할 수 있으며, 무리를 지을 수 있으며, 원망할 수 있으며, 가까이는 어버이를 섬길 수 있고, 멀리는 임금을 섬길 수 있다. 새와 짐승, 풀과 나무의 이름을 많이 알 수 있게 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