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곽봉덕 여사 자녀 전북대 방문

이병재 기자l승인2017.07.16l1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대학교에 3억 1000만 원을 기탁한 고 곽봉덕 여사의 가족들이 14일 이남호 총장을 찾았다.
  장수 출신인 곽 여사는 평소 정도(正道)로써 자녀들에게 베푸는 삶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농사와 공부는 미루면 안 된다고 늘 당부했다. 무엇보다 지역에서 우수한 인재들이 많이 배출되어야 한다며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꼭 주고 싶어 했다.
  그리고는 작고하기 얼마 전 3억 1천만 원을 전북대에 기탁하기로 했다. 자녀들과 지인으로부터 개교 70주년을 맞은 전북대가 눈부신 발전과 함께 학생들에게 다양한 지원을 한다는 이야기도 들은 터.
  평소 자신의 신념을 더는 미룰 수 없다고 생각한 곽 여사는 대학에 기탁 의사를 밝혀왔고, 약정서 작성까지 마쳤다. 그리고는 오랜 시간이 흐르지 않은 5월, 꼭 해야 할 일을 다 마쳤다는 듯 그렇게 눈을 감았다.
  가족들을 대표하여 장남인 안병혁씨는 “어머님을 생각하면 아직도 목이 메지만, 당신의 뜻을 이렇게 실천하고 많은 이들이 기억할 수 있게끔 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며 “어머님이 남기신 고귀한 뜻이 오래 기억될 수 있으면 좋겠고, 장학금을 받는 후학들도 받은 것을 또 다른 어려운 이들에게 돌려줄 수 있는 따뜻한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남호 총장은 “고인의 인생이 담겨 있는 고귀한 기금이기에 더욱 뜻있는 곳에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특히 아름다운 마음이 대학에 길이길이 남을 수 있도록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