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학금 강요 의혹' 익산시장 '무혐의' 처분

하미수 기자l승인2017.08.08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재채취업자 공무원 뇌물 사건과 관련 장학금 기탁 강요 의혹을 받았던 정헌율 익산시장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전주지검 군산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윤철민)는 8일 기부금품법위반 및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송치된 정 시장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익산시 간부공무원인 A국장과 함께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골재채취업자 B씨에게 장학금 명목으로 1억 원을 강요하고 1000만 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아 왔다.

또 지난 10월께는 다른 업자인 C씨로부터 익산시 산하 장학재단에 장학금 2000만 원을 기탁하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었다.

검찰은 정시장이 받고 있는 혐의에 대한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검찰 조사에서 B씨는 "시장과 주무 국장으로부터 직접 협박을 당한 사실은 없다"라며 시장과의 연관성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 시장이 A국장과 공모해 뇌물을 받았다는 혐의도 A국장이 공모 사실을 부인하고 있고 공모했다는 구체적인 증거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또 업자 C씨가 기탁한 장학금 2000만 원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도 C씨가 자발적으로 장학금을 기탁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정시장이 사전에 장학금 기탁 사실을 몰랐던 점 등을 감안해 혐의를 인정할만한 구체적인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고 전했다.

하지만 1000만 원 등을 챙기고 법인설립에 참여해 정부보조금을 챙긴 혐의가 인정된 A국장과 뇌물을 준 B씨는 구속 기소됐다./하미수 기자·misu7765@

 

 

 

 


하미수 기자  misu7765@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