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믿을' 산속 전주기상관측소 도심보다 기온 낮아 정확성 한계

하미수 기자l승인2017.08.10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기상지청의 기온 측정 환경이 현실적이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주 지역 기온을 측정하는 관측소가 산속 녹지 공간에 위치해 1.2도에서 1.8도까지 도심보다 기온이 낮게 측정되기 때문이다.

  10일 전북환경연합에 따르면 전주기상지청의 기상관측소는 2014년 전주시 덕진구 노송동에서 가련산으로 이전했다.

  단체가 지난달 29일과 지난 5일 이틀 동안 여름철 기온이 가장 높은 시간대(오후 1∼5시 사이)에 노송동과 가련산의 온도를 비교 측정한 결과, 가련산의 기온이 1.8도 가량 낮은 것을 확인했다.

  또 시간대에 따라 가련산의 기온이 노송동보다 적게는 1.2도에서 많게는 1.9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단체는 이러한 결과를 당연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주택가가 밀집해 있는 노송동보다 녹지가 많은 가련산의 기온이 낮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전북녹색연합 관계자는 "이번 조사로 전주시의 도시 열섬현상은 개선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하미수 기자·misu7765@


하미수 기자  misu7765@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