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사회적 경제 활성화 거점' 최적"

김지혜 기자l승인2017.09.07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회적경제 활성화가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포함된 가운데 정책 목표 실현을 위해서는 핵심거점기능을 집적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사회적기업, 지역공동체, 협동조합, 도시재생 등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경제사업을 칸막이식으로 추진할 경우 시너지효과를 낼 수 없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2면>
또 소득주도 성장, 일자리중심 경제,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추진하기 위한 사회적경제 연계 및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혁신공간 마련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이에 전북도는 그동안 사회적경제 조직(기업)의 거점기능을 수행할 가칭 ‘사회적경제 네트워크 혁신타운’ 설립을 정부에 요구해왔다. 전북이 사회적경제 생태계가 비교적 잘 구축돼 있어 연대협력 기능과 경험이 풍부해 국가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볼 만 하다는 것이다.
실제 전북에는 사회적기업·마을기업·협동조합 등 1064개가 조직돼 활동중이며, 사회적기업 숫자만 놓고보면 108개를 전국(1740개)에서 4번째로 많다.
특히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이전으로 연기금 특화형 사회적금융 설립이 용이하고, 로컬푸드 등 민간과 행정이 협치를 이뤄낸 성과 사례들을 강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주요 기능으로는 사회적경제 관련 사업 주체의 인력양성 및 테스트베드 운영, 금융교육, 창업 및 보육, 홍보·판매 등이 있다.
특히 도시재생 등 정부의 좋은일자리 창출·지역공동체 활성화 정책과 맞물려 각 지역의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 및 도시재생대학과 연계한 전문교육과정 신설 등도 담아낸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같은 내용을 7일 전북을 방문한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에게 설명하고, 국가 시범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도 관계자는 “사회적경제 조직의 공동활동공간 조성 및 지원시스템 구축으로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 발전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혜기자·kjhwjw@


김지혜 기자  kjhwjw@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