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시장 "부영 임대료 인상률 2% 초반대로"

김선흥 기자l승인2017.09.12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인내할 만큼 인내했다. 서민들을 무시한다는 생각만 든다”
김승수 전주시장이 하가지구 임대아파트 임대료 인상률을 물가상승률과 주변시세 등을 고려, 2% 초반대로 조성해 달라고 부영그룹 측에 강력 요구했다.
김 시장은 12일 오전 전주시청을 방문한 부영그룹 봉태열 고문과 이기홍 사장에게 안정적 주거환경 제공 차원의 임대료 인상폭 자제와 신속한 하자보수, 복리(편의)시설 확충 등을 강력히 주장했다.
그동안 부영그룹 측은 임대료 인상률을 법률에서 규정한 상한선인 5%씩 매년 인상해 주민과의 갈등을 겪어왔다.
김 시장은 “현장에 가보면 심각성을 알 수 있다. 수백 개의 하자가 발생했지만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 묵과할 수 없다”면서 “임대아파트의 취지가 시세를 따라가는 게 아니라 리스크를 감수해서 세제해택, 수의계약 등 해택을 줬지 않느냐. 그럼에도 리스크를 감수 않고 일반 건설사처럼 하면 안된다”고 부당한 임대료 상한 인상을 지적했다.
한편, 부영그룹 측은 “이날 만남은 지역사회화의 진지한 소통을 위한 비공식적인 자리였다”며 “전주시는 최종 합의되지 않은 논의과정에서 일방적으로 전주시의 입장을 요구하는 내용을 발표했다”고 반론했다.
/김선흥기자


김선흥 기자  ksh988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