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 부동산 대책 여파 전북 경매시장 '호황'

황성조l승인2017.09.13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의 8.2부동산 대책이 서울 주거시설을 중심으로 영향을 미치며 8월 경매 주요지표들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반면, 전북지역 등 투기과열지구에서 빠진 지방은 수도권 투기자금이 유입된 듯 주거시설 및 토지 낙찰가율이 크게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13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의 '8월 지지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법원의 휴가철 등이 겹치며 8월 법원의 경매진행건수는 올 들어 벌써 다섯 번째 역대 최저치를 갱신했다.
8월 전국 법원경매는 8,226건이 진행돼 3,336건이 낙찰됐다.
진행건수 역시 전월대비 486건 감소하며 2월, 3월, 4월, 6월에 이어 올해 다섯 번째 역대(2001년 1월) 최저치를 갱신했다.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낙찰률(진행건수/낙찰건수)도 40.6%로 전월대비 2.3%p 감소하며 낙찰건수도 역대 최저치에 그쳤다.
또한 평균응찰자수도 감소했는데, 8월 전국 평균응찰자수는 3.9명으로 전월대비 0.3명 줄었고, 서울은 전월 7.7명에서 3.7명이 감소하면서 4.0명에 그쳤다.
이에 따라 전국 평균 낙찰가율은 73.9%로 전월대비 1.3%하락했다.
특히, 대책의 직접 영향권에 있던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6.4%p 하락하며 90.3%에 그쳤다.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6.0%p 이상 빠진 경우는 2008년 7~8월 세계금융위기 및 2003년 11월 노무현 정부의 10.29대책 발표 이후 처음이다.
6개 구가 조정지역에 들어간 부산지역도 낙찰가율이 전월대비 4.7%p 감소하며 92.4%에 그쳤다.
주거시설의 하락은 토지 낙찰가율에도 영향을 미치며 전월 8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던 토지 경매도 5%p 이상 하락했다.
다만 업무상업시설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낙찰가율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대출규제 및 금리상승, 부동산 경기 하락 등 투자 여건이 부정적으로 변화하면서 하반기 경매시장에서는 본격적인 낙찰가율 조정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 주거시설 및 토지 낙찰가율은 모두 상승했다.
8월 전북 주거시설은 152건이 경매 진행돼 80건이 낙찰됐다. 평균 낙찰가율은 88.7%로 전월대비 5.4%p 상승했다.
이는 2016년 10월 92.0%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낙찰가율이다. 익산시 영등동 영등3차제일아파트 85㎡ 경매에 16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90%인 2억1,467만원에 낙찰돼 8월 주거시설 최다 응찰자 물건이 됐다.
또 지난 5월 이후 2개월 연속 하락세이던 토지 낙찰가율도 반등에 성공했다.
8월 전북 토지 경매는 268건이 진행돼 이중 144건이 낙찰됐다. 감정가는 92.1%로 전월대비 8.4%p 상승했다.
정읍시 산내면 임야 1만9,339㎡ 경매에 27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250%인 3,333만원에 낙찰이 이뤄졌으며, 김제시 입성동 답 5,468㎡ 경매에도 22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107%인 1억230만원에 낙찰이 이뤄졌다.
다만, 업무상업시설은 수도권과는 반대로 낙찰가율이 전월비 15.7%p나 떨어진 52.6%를 보였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