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 33%이상이 민주당원인 전북

오피니언l승인2017.10.11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도내 유권자 3명중 1명이 민주당당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현재 민주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한 도민은 총 54만 명이고 이중 21만 명은 매달 당비 1000원 이상을 납부하는 권리당원이라고 한다. 전북 민주당 역사상 최다 당원을 확보한 셈이다.
지난 대선과정에서 당시 민주당 후보에게 보냈던 도민 지지세의 훈풍효과에 이어 새 정부가 보여준 전북에 대한 화답이 도민들의 자발적인 민주당원 가입으로 이어졌다고 도당 관계자들은 분석한다. 지난 총선에서 참패한 민주당이 1년여 만에 재기에 성공했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지역정치의 또 다른 중심축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하는 결과가 아닐 수 없다.
정당선택에 대한 자유는 분명 유권자에게 있다. 정강정책이 맘에 들어서, 지지하는 정치인의 후원을 위해, 정치철학과 소신 때문에 등등의 이유로 우리는 심적으로, 물질적으로 특정 정당을 지원하고 성원한다. 도민들의 이번 선택 역시 이 같은 순수한 발로에 의한 것임을 의심하고 싶지도 않다.
하지만 이 같은 민주당 당원모집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을 염두에 둔 입후보 예정자들의 동원된 입당인 경우가 상당수가 될 것 이라는 지적에 귀를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실제 지인들로부터 입당원서 작성을 부탁받고 내키지 않지만 써줬다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수 십장씩의 입당원서를 가지고 다니며 거절하지 못할 관계자들로 부터 할당을 받았으니 채워야 한다는 말도 시중에선 심심찮게 들렸던 게 사실이다. 여러 지인 권유를 받고 모두에게 한 장씩 입당원서를 써줬다는 말까지 나온다. 자발적인 입당이 아닌 어쩔 수 없이, 체면 때문에 당원으로 가입한 경우까지를 포함하고 있으니 도민 유권자 33%이상이 민주당원이라고 호언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분명 민주당이 지난 총선과는 판이하게 전북에서의 긍정적인 민심변화를 확인한 것은 사실이고 이러한 분위기가 현재까지 지역정치 중심축인 국민의 당을 위협하고 있음도 부인할 순 없다. 민심은 조석변이라 했으니 이상할 일도 아니다. 다만 우려스러운 건 특정정당 독주의 폐해가 다시 살아나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쏠림의 부작용을 수십 년 경험한 도민들이지만 긍정이든 부정이든 순간의 분위기를 이성으로 판단하긴 쉽지 않고 이는 자칫 후회로 이어질 수 있음을 우리는 경험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 지역정치 분위기가 긍정적이지만은 않은 이유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