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물단지' 태양광 폐모듈 재활용 시스템 절실

김대연 기자l승인2017.10.12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태양광 폐모듈에 대한 재활용 정책 지원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전북도는 기후변화 등으로 주목받는 신재생에너지의 상용화 기술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인 ’제 14회 신재생에너지 국제포럼‘을 부안군 신재생에너지테마파크에서 가졌다.

이날 ‘태양광’ 관련 발제자로 나선 장우석 녹색에너지연구원은 “2015년 파리협정에 의해 오는 2021년부터 모든 국가가 의무적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해야 함에도 오히려 국내 태양광 폐모듈은 2024년 5929톤에서 2032년 2만8063톤으로 급속하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장 연구원은 “유럽의 경우 2007년부터 대표 재활용시스템(PV CYCLE Association)을 통해서, 미국은 연속적 자동화 공정으로 비용 절감 노력 등에 나서고 있다”면서 “국내에서도 발전설비의 폐모듈에 대한 산업폐기물 처리와 모듈 제조 기업의 자체 위탁폐기물 처리와 함께 국내 환경에 적합한 재활용센터 운영 및 정책 의무화 제도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즉, 신재생에너지로서 태양광이 주목받고 있지만 폐전지에 대한 무(無)대책으로 자칫 골칫덩이 폐기물로 전락할 수 있어 재활용센터 등 정책적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에 장 연구원은 “친환경 태양광 재활용센터 구축 및 운영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부지조성 및 센터 운영에 산업부, 환경부 등과 협력해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제시했다.

한편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친환경 자동차 등 4개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와 기업인 등이 참여하는 이 포럼에서는 신재생에너지 신기술의 산업화와 투자유치, 고용창출 방안을 찾는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