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기업 5년 후 생존육 27% 불과

이채익 의원, 2007년 이후 하락세 2014년 폐업 소상공인 76만5000곳 문닫은 전체 기업들 중 98% 차지 양승수 기자l승인2017.10.12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창업기업 중 사업 시작 5년 후 살아남는 곳이 10개중 3곳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지역 역시 신설법인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생존율이 현저히 낮아 이에 따른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 양적인 성장뿐 아니라 이들이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사후관리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9년 창업한 기업의 5년 후 생존율은 27.3%에 불과했다.
 창업기업의 5년 후 생존율은 2007년 30.9%였으나, 2008년 29.0%로 하락하는 등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활동기업 기준으로 2013년 창업기업이 1년 생존했을 확률은 62.4%였고, 2011년 창업기업이 3년 생존했을 확률은 38.8%라고 이채익 의원은 전했다.
 특히 2014년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문을 닫은 기업은 77만7000개에 달한다. 이 가운데 소상공인 업장은 76만5000여개로 전체 폐업 기업의 98%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창업 1년 후에 생존한 기업은 전체의 59.2%에 불과했다. 국내에 창업하는 음식점이나 숙박시설 10곳 중 4곳은 창업 1년 만에 폐업한다는 것이다.
 소상공인들이 많이 종사하는 도·소매업의 창업 5년 후 생존율도 24.3%로 낮은 편이었다.
전기·가스·수도업의 창업 5년 후 생존율이 74.1%로 전체 업종 중에서 가장 높았고 운수업(40.3%)과 제조업(37.2%)이 그 뒤를 이었다.
  이채익 의원은 "불황과 시장 포화로 소상공인 대다수가 5년을 버티지 못하는 등 경영 환경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며 “창업기업의 숫자를 늘리는 동시에 생존율 제고 등 질적인 부분을 강화하는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전북지역 역시 국세청이 발간한 ‘2016년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지역에서 폐업한 법인사업자 1,493명 가운데 306명이 1년 이상 사업을 이어가지 못하고 문을 닫았다.   또한 3년을 넘기지 못하고 폐업한 법인사업자는 모두 731명으로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했으며, 전체 69%인 1031명은 5년을 채 못 넘기고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양승수기자·ssyang0117@


양승수 기자  ssyang0117@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