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사드 갈등 봉합··· 관계 복원 나선다

최홍은기자l승인2017.10.31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빚어진 갈등을 봉합하고 관계 복원에 나선다. 31일 오전 10시(베이징 시간 오전 9시) 양국 정부는 ‘한중관계 개선 관련 양국간 협의 결과문’을 동시 발표하고 모든 분야의 교류협력을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합의이행의 첫 조치로 한·중 두 나라는 정상회담을 갖는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2 차장은 협의결과 발표와 동시에 “오는 11월10∼11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 간 한·중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APEC에 이어 13~1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기간에는 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도 추진한다.

이날 양국이 공개한 협의문에 따르면 양측은 한중관계를 매우 중시하며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발전을 추진하고, 양국 교류협력 강화가 공동이익에 부합된다는데 공감한다고 명시했다.

특히 사드와 관련해서 한국은 사드가 본래 배치 목적에 따라 제3국을 겨냥하지 않는 것으로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해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중국이 우려하는 사드 문제는 양국 군사당국 채널을 통해 소통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 한반도 비핵화 실현,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협의 결과 도출은 한반도 사드배치 문제에 대한 기존입장을 사실상 고수하면서도, 사드가 더이상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에 걸림돌로 작용해서는 안된다는 절박함을 드러낸 것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사드 문제는 신뢰에 기초해 이번 협의로 마무리 짓는데 공감했다”면서 향후 정상회담에서도 의제로 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7월 주요20개국 정상회의(G20)를 계기로 남관표 국가안보실2차장과 중국 콩쉬안유 외교부 부장조리가 한중 관계개선을 위한 물밑작업을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문화 등 전 분야에서 경색됐던 양국 교류에 청신호가 켜진 것은 지난해 7월 사드배치 결정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