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자동차 체납과태료 총력 징수 돌입

유승훈 기자l승인2017.12.07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는 올 연말까지를 ‘체납과태료 특별정리기간’으로 정하고, 고액·고질 체납자를 대상으로 강력한 징수활동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 교통사업특별회계 체납액은 281억 원으로 전년보다 40억 원이 감소했지만, 시 전체 체납액(679억 원)의 41.4%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시는 과태료 체납액을 줄이기 위해 이번 특별정리기간 중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의 체납고지서를 일괄 발송, 체납자의 자진납부를 최대한 유도키로 했다.
또한, 30만 원 이상 체납자는 번호판 영치와 압류부동산 공매, 전자예금 추심 등을 함께 실시해 징수효과를 극대화하기로 정했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 9만여 명에 이르는 체납자에 대한 체납사유 분석을 거쳐 사유별·금액별로 분류하고, 50만 원 이상 체납자에 대해서는 부동산·예금, 차량 등 총 7441명의 재산에 105억 원의 압류를 시행해 체납과태료를 50억 원 이상 징수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