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무시해" 깨진 술병으로 여성 얼굴 찌른 50대 집유

권순재 기자l승인2017.12.27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지법 형사4단독(노종찬 부장판사)은 자신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였다는 이유로 깨진 술병으로 여성의 얼굴을 수차례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기소된 A씨(58)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31일 오전 0시 40분께 전주시 고사동 한 술집에서 종업원인 B씨(51·여)를 상대로 깨진 술병을 3~4차례 찔러 3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자신의 술을 다른 손님에게 따라줬다는 이유로 B씨와 시비가 붙어 “남자가 쪼잔하게 맥주 한 병이 그렇게 아깝냐”면서 무시하는 태도를 보여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범행 방법에 비추어 행위 위험성이 높고 상해 정도가 중해 죄책이 가볍지 않다”면서 “다만 잘못을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자가 처벌을 바라지 않는 점, 벌금형 외 아무런 범죄 전력이 없는 점, 그 밖에 범행 경위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