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회담 제의··· 9일 평창올림픽 참가 등 제안

최홍은기자l승인2018.01.02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가 오는 9일 평창동계올림픽 북측 선수단 참가 등을 논의하기 위해 고위급 남북당국간 회담을 개최하자고 북측에 제의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일 오후 “남북이 마주앉아 평창동계올림픽에 북측의 참가문제 협의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의 화답으로 회담이 성사된다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남북회담이 된다. 또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2년여만의 남북 당국회담이 열리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줄곧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치러내면 북핵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는 대북 ‘평창구상‘을 밝혀왔다.

정부는 “시기, 장소, 형식 등에 구애받지 않고 북측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히고, “남북당국회담 개최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 위해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이 조속히 정상화되어야 하고, 이를 통해 의제와 대표단 구성 등 세부절차를 협의해 나갈 것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북측의 평창올림픽 파견 용의와 당국간 만남 제의에 환영의 메시지를 내며, 각 부처에 조속히 후속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서울=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