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판문점 연락채널 재개통 남북회담 개최 가능성 높아져

최홍은기자l승인2018.01.03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닫혔던 판문점 연락망이 3일 오후 3시 30분부터 재개통되면서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판문점 연락채널을 다시 개통하겠다고 밝혔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우리는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진지한 입장과 성실한 자세에서 남조선 측과 긴밀한 연계를 취할 것”이라며 “평창올림픽경기대회 우리 대표단 파견과 관련한 실무적 문제를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방송을 통해 알렸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곧바로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연락망 복원 의미가 크다. 상시대화가 가능한 구조로 가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2016년 2월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이후 연락채널이 완전히 끊어진 뒤 1년 11개월 만에 복원이다.

북측의 이같은 화답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후속대책 마련을 지시한 후, 통일부가 오는 9일 판문점에서의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제의한 지 하루 만이다.

새해 들어 남북 대화모드가 급물살을 타는 분위기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