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기간 한미 연합훈련 연기 합의

최홍은기자l승인2018.01.05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과 미국은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실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4일 밤 10시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이 더이상 도발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평창올림픽 기간에 한미 연합훈련을 연기하는 데 합의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날 통화는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30분간 진행됐다. 두 정상은 통화에서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대화에 대한 양국간 관심사를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더는 도발하지 않을 경우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할 뜻을 밝혀주시면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고 흥행에 성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께서 저를 대신해 그렇게 말씀하셔도 될 것 같다”며 “올림픽 기간에 군사훈련이 없을 것이라고 말씀하셔도 된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양국 정상은 평창올림픽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대화 과정에서 미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며 “우리는 남북대화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과 북한의 대화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남북 대화 과정에서 우리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알려달라”며 “미국은 100% 문재인 대통령은 지지한다”고 전폭적인 신뢰를 표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때 가족을 포함한 고위 대표단을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해줬다고 청와대측은 전했다.

한미 양국이 연합훈련 연기를 공식화함에 따라 이제는 남북회담 제의와 평창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해 북한이 대답할 차례가 됐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