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 고객 잡기 '통큰 할인'

연초 판매량 절벽 해소 일환 다양한 신차 판매 행사 돌입 박세린 기자l승인2018.01.05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지역 자동차업계가 연초 고객 잡기에 나섰다.

5일 도내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재고물량에 대한 대규모 할인으로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우선, 한국GM은 지난해 생산된 스파크, 말리부, 트랙스를 이달 구입하는 고객에게 100만 원 현금 할인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무이자 할부 및 최대 72개월 장기 할부를 지원한다. 특히 2017년형 임팔라는 최대 할인폭이 500만 원이 넘는다. 올란도, 캡티바도 각각 200만 원, 300만 원 각각 할인한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9월 이전 생산된 i40, 쏘나타 뉴라이즈, 맥스크루즈의 가격은 최대 100만 원 가격을 낮췄다.

그랜저IG는 50만 원 할인에 재고분 30~50만 가량 혜택을 합쳐 최대 100만 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기아자동차는 K3와 K5를 80만 원, 스포티지는 50만 원 할인 판매하며, 모닝 구입 고객에게는 5년 간 자동차세 총 40만 원을 지원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차종별 프로모션을 진행, 현금할인과 옵션 지원 두 가지 조건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QM6는 30만 원 현금 할인 또는 5년 보증연장 중 한 가지를 고를 수 있으며, SM6도 차종별로 50만 원 상당의 소비자 선택 옵션과 5년 보증연장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쌍용자동차는 인기모델은 티볼리는 아머 및 에어 일부 모델에 대해 한 해 선착순 2018명에게 100만 원을 할인해 준다.

또 신입, 졸업생(또는 부모)이나 신입사원 등 새로운 출발을 하는 사람들이 전 모델 구매할 때는 10만 원 할인도 제공한다.

10년 이상 된 렉스턴 중고차 보유 고객이 ‘렉스턴 매니아 보상 프로그램’으로 재구매를 하면 기존 차량을 최저 670만 원 보상해 준다.

이처럼 자동차 업계에서 연초 할인행사 및 이벤트를 진행하는 이유는, 해마다 1월에는 연말에 몰린 프로모션으로 판매량이 월 평균보다 적게 나타나기 때문.

연초 판매 절벽 여파를 줄이기 위해 각 업체마다 신차 프로모션을 강화하고, 지난해 재고 물량은 더욱 큰 할인폭을 적용해 준다.

도내 A자동차 관계자는 “연초는 자동차업계에서 고객 잡기를 위한 통 큰 할인을 나서는 시기”라며 “지난해 재고 물량의 경우에는 할인폭이 더 커 소비자들이 구매할 때 이 시기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