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왕' 손준호, 녹색 유니폼 입었다

이병재 기자l승인2018.01.07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현대가 손준호(25세·MF)를 영입하며 K리그 최강의 허리라인을 구축했다.
7일 전북현대는 포항의 손준호를 영입해 이재성(MF)과 함께 K리그 최강의 미드필드진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14도움을 기록하며 도움왕을 차지한 손준호는 지난 2014년에 프로에 입단해 통산 99경기에 출전해 14골 20도움을 기록한 K리그 최고의 미드필더이다. 
특히 데뷔 첫해 25경기에 출전하며 강력한 인상을 남겨 그해 인천아시안게임에 선발돼 이재성과 함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북은 ‘도움왕’ 손준호와 ‘K리그 MVP’이재성의 환상적인 미드필더 라인을 구축함으로써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와 K리그 우승을 위한 조직력을 갖추게 됐다.
손준호는 “내가 정말 오고 싶었던 팀이었다. 최강희 감독님께도 전화통화로 전북입단을 희망한다고 했다. 입단 과정에서 제 의사와 관계없이 모 구단 입단설이 나돌면서 물의를 빚은데 대해 팬들께 정말 죄송하다. 그라운드에서 진면목을 보여 드리겠다”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최강희 감독은 “모든 공격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손준호의 영입으로 더욱 강한 중원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동계훈련을 통해 손준호가 갖고 있는 강점을 최대한으로 끌어 올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손준호의 계약 기간은 4년이며, 세부사항은 상호 협의에 의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