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원광대, 교육부에 놀아났나

서남대 의대 정원 빌미 전북도내 특별 편입학 제안 대학들 재학생 반발 불구 의대 정원 의식 제안 수용 이수화 기자l승인2018.01.09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교육부가 서남대 의대 정원 확보를 전제로 도내 대학에 서남대 특별편입학을 제안했지만 정작 의대정원은 불투명해 도마 위에 올랐다.

의대 정원을 의식한 학교들의 대규모 편입으로 재학생들의 학습권 침해도 불거졌으나 교육부 대책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서남대 폐교 고려 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전북에서 의대를 보유한 전북대에 32명, 원광대에 17명 배정한다는 입장이었으나 최근 보건복지부와 협의해 2019학년도 입시부터 한시 배정하기로 결정했다.

그럼에도 전북대와 원광대는 서남대 의대 정원의 도내 완전 배정에 희망을 걸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한 번 준 정원을 도로 가져가기 어렵고, 가져가려 해도 전북 몫이라는 지역 정서를 거스를 수 없을 거란 판단에서다. 전북대와 원광대는 도의적 책임도 있지만 무엇보다 의대 정원을 의식해 서남대 특별편입학생을 다소 과하게 수용했으며 이는 의학계열에서 두드러졌다.

하지만 교육부 관계자는 “보건복지부가 공공의대를 설립해서 서남대 정원을 가져간다 해도 문 열기까지 최소 3~5년 걸린다. 그 때까진 의대 정원을 확보할 수 있을 거다. 보건복지부 소관이라 확답하긴 어렵다”라고 답했다. 완전 배정을 장담할 수 없는 것이다.

학교가 여건보다 많은 인원 선발 계획을 밝히자 재학생들은 학습시설 및 기숙사 부족, 성적 형평성, 취업경쟁 과열을 이유로 대안을 요구하고 있다. 전북대는 겨울방학 동안 15억을 투자, 시설을 확충하고 원광대는 부족한 부분은 차츰 마련해가는 등 학교 스스로 감당한다는 의사를 전했다.

하지만 시설, 인력, 재정 부족으로 자체 해결이 어려워 보이고 학교와 학생 간 갈등은 커져가고 있다. 교육부가 진행한 폐교로 인근 대학과 학생들이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지만 교육부 차원의 해결책은 현재까지 없다.

교육부 관계자는 “폐교 학생들을 수용하는 인근대학 재정여건 지원방안이 현재로선 없다. 수단이 없다고 방치할 순 없는 만큼 학교들이 자체 계획을 세워온다면 지원할 부분을 생각해 보겠다”고 했다.

교육부가 인근대학과 재학생들은 물론 편입을 앞둔 서남대 학생들을 배려하기 위해서는 긴급자금을 조성하는 등 적극적인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서남대 의대 정원은 전북 의료수급상황을 고려, 결정한 거고 폐교로 행보가 불투명해진 만큼 교육부 차원의 목소리 내기도 필요해 보인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