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GM군산 포기했나

김대연 기자l승인2018.03.13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GM이 인천시와 경남도에 위치한 부평공장과 창원공장에 대한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을 신청한 가운데 한국GM에 이어 정부마저 군산공장에 대해 철저히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외투지역 지정과 관련해 두 번의 회의가 열렸지만 첫 번째 회의에서는 군산공장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는 내용이었고, 두 번째 회의는 아예 전북을 빼고 개최해 정부마저 전북을 배제한 모양새다.

13일 전북도 및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이날 한국GM은 인천시와 경남도청을 찾아 각각 외투지역 지정 요청을 위한 서류를 공식 제출했다.

한국GM은 지난 7일과 12일 외투지역 지정을 위한 투자 계획 등을 설명한 바 있다. 지난 7일에는 한국GM 공장이 위치한 전북도·인천시·경남도와 정부부처·한국GM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투지역 지정과 관련한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한국GM이 최근 인천 부평공장과 경남 창원공장에 대해 외투지역을 신청하고 신차도 배정한다는 의사를 밝혀와 이 지역에 대한 외투지역 지정과 지방비 보조에 대한 안건으로 회의를 가진 것이다.

즉, 이날 회의는 군산공장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는 내용이었고 군산공장에 대해서는 ‘폐쇄원칙’만 재확인한 셈이다.

그 동안 전북도와 도민들의 군산공장 재가동 노력에도 불구하고 군산공장은 한국GM의 발표대로 폐쇄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이에 전북도는 외투지역에 군산공장과 부평공장, 창원공장이 일괄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전북도, 인천시, 경남도 3자가 연대해 대응하도록 도움을 요청할 방안을 검토했다.

군산공장이 폐쇄 절차에 들어가면 ‘제2의 군산공장 사태’가 타 지역에서도 반복될 수 있어 단순한 지역의 문제를 넘어 국가적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논리다.

하지만 지난 12일 가진 2차 회의에는 전북을 아예 배제하고 그들만을 위한 실무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인천시, 경남도, 한국 GM 이사들이 참여해 외투지정을 받기 위한 사업계획서를 공개하는 등 상당히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첫 번째 회의는 군산공장하고 전혀 관계가 없는 내용이더니 이젠 정부마저 전북을 따돌리는 모양새다”면서 “GM측의 일반적인 군산공장 폐쇄와 군산공장이 빠진 외투지역 지정은 원점에서 재검토돼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