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국에 흩어졌던 소중한 문화재 '한자리'

이병재 기자l승인2018.03.13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솔 갤러리가 타국에 흩어져 있던 우리 문화재들을 모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장기 프로젝트 전시를 가진다.
  전시는 지난 9일부터 시작해 6월 말까지, 1개월씩 총 4부로 나누어 약 100일동안 릴레이 전시로 진행한다.
  작품은 주로 일본에서 돌아온 조선 후기에서 근대(일제)시기까지의 작품이 주를 이룬다.
  1부 전시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풍속화와 미인도로 유명한 혜원 신윤복(1758-?)이 매화와 석류를 먹의 농담만으로 수려하게 표현한 ‘매화석류도’, 북산 김수철(조선시대)의 ‘화훼도 6곡 병풍’, 호생관 최북의 ‘산수’ 작품이다.
  작품들은 기존 국내에 소개된 작품 또한 10점이 채 안될 정도로 희소가치가 높은 작품이라는것이 갤러리측 설명이다.
  1부는 3월 9일~30일, 2부는 4월 6일~27일, 3부는 5월 4일~29일, 4부는 6월 5일~29일 로 예정되어 있다.
  전시문의 063-285-0567.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