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공식품 줄인상··· 소비자 지갑 '텅텅'

<4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가격>소비자원, 전월비 15개 품목 상승 카레 4.3%-컵라면 2.2% 올라 박세린 기자l승인2018.05.14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가공식품까지 줄줄이 올라 서민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14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4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30개 중 전월대비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총 15개 품목이었다.

전월대비 가장 큰 폭으로 오른 품목은 ‘카레’로 한 달 새 4.3% 올랐다. 이어 컵라면(2.2%), 시리얼(2.0%), 간장(1.5%), 냉동만두(1.5%) 등이었다. 특히 카레와 냉동만두는 지난 2월부터 지속적으로 가격이 상승했다.

카레(10g)는 지난달 219원으로 전월(210원)에 비해 4.3%, 컵라면(100g)은 874원에서 전월(855원)에 비해 2.2%, 시리얼(100g)은 1002원으로 전월(982원)에 비해 2.0% 각각 올랐다.

반면 국수(-3.8%), 커피믹스(-1.7%), 두부(-1.4%) 등 13개 품목은 하락했고, 오렌지주스, 생수는 보합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동월과 비교하면, 콜라(11.9%)가 가장 크게 가격이 상승했다. 이어 즉석밥(8.1%), 설탕(6.8%), 어묵(5.8%) 등의 가격이 올랐다.

콜라(100ml)는 160원으로 전년동월(143원)에 비해 11.9% 큰 폭 올랐고, 즉석밥(100g)은 612원으로 전월(566원)에 비해 8.1%, 설탕(100g)은 234원으로 전월(219원)에 비해 6.8% 각각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즉석밥, 밀가루, 시리얼, 라면, 국수 등 ‘곡물 가공품’과 설탕, 간장, 참기름 등 ‘조미료류’의 가격이 주로 올랐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등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한편, 유통업태별로 구입비용을 비교하면, 대형마트가 백화점에 비해 11.6%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총 구입비용은 대형마트가 평균 11만 6895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이어 전통시장(11만 9127원), SSM(12만 2517원), 백화점(13만 2163원) 순이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에 비해 11.6%, SSM보다 4.6%, 전통시장보다 1.9%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업태별로 가격차이가 가장 컸던 품목은 ‘두부’였으며, 최고와 최저 간의 40%의 가격차를 보였다. 이어 시리얼(39.2%), 생수(30.3%), 즉석밥(27.1%), 국수(24.8%) 등의 순으로 가격차이가 컸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