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내 어민 늘며 어업총생산도 '쑥'

<호남통계청, 최근 5년간 전북도 바다의 변화상>어가수 2884가구·인구6223명 1~2인 가구 77% 3인가구 하락 박세린 기자l승인2018.05.28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5년 간 전북 어가와 어가 인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10가구 중 8가구가 ‘1~2인 가구’로 5년 전에 비해 소규모 가구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호남지방통계청에서 발표한 ‘최근 5년 간 전라북도 바다의 변화상’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 어가수 및 어가인구는 2884가구, 6223명으로 2013년(2386가구, 5673명)에 비해 498가구(20.9%), 550명(9.7%) 각각 증가했다.

가구원수별로 보면, 지난해 도내 어가 수는 ‘1~2인 가구’가 77.1%, 3인 이상 가구는 22.9%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13년 도내 1~2인 가구가 69.0%, 3인 이상 가구 31.0%를 차지했던 것과 비교해 보면, 1인 가구는 301가구(85.8%), 2인 가구는 275가구(21.2%) 증가한 반면, 3인 이상 가구 78가구(-10.6%) 감소한 수치다.

경영주의 연령대는 높아지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해 도내 어가 경영주는 60대가 33.6%로 가장 많았고, 이어 70대 이상이 32.4%이었다.

5년 전과 비교하면, 40대 미만, 60대, 70대 이상 경영주 어가 수는 22가구(73.3%), 199가구(56.0%), 480가구(105.5%) 큰 폭으로 늘었다.

이어 2013년과 비교하면 40대, 50대 경영주 어가 수는 97가구(-34.2%), 106가구(12.5%) 감소했다.

같은 기간, 어업생산량도 증가했다. 지난해 도내 어업생산량은 7만 9206톤으로 2013년(5만 2878톤)에 비해 2만 6328톤(49.8%) 증가했다.

이는 일반해면어업과 천해양식어업, 내수면어업 생산량이 각각 2545톤(14.5%), 2만 529톤(66.8%), 3524톤(71.2%) 증가함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생산량이 늘면서 생산금액도 ‘쑥’ 올랐다. 지난해 도내 어업 총 생산금액은 2724억 1500만 원으로 2013년(1720억 6600만 원)에 비해 1003억 4900만 원(58.3%) 증가했다.

천해양식어업, 내수면어업 생산금액이 각각 567억 3200만 원(230.6%), 349억 700만 원(49.9%) 증가했기 때문이다.

주요 품종별로는 일반해면어업의 멸치 생산량은 1884톤으로 5년 전에 비해 397톤(-17.4%) 감소했지만, 갈치 생산량은 1569톤으로 493톤(45.8%) 증가했다.

갑오징어류는 809톤으로 5년 전에 비해 590톤(269.4%), 주꾸미는 664톤으로 426톤(179.0%) 각각 증가했다. 천해양식어업의 바지락은 7857톤으로 7214톤(1121.9%) 5년 전에 비해 큰 폭 늘었고, 김 류도 4만 2787톤으로 1만 2997톤(43.6%) 늘었다.

내수면어업의 메기 생산량은 2594톤으로 915톤(54.5%), 뱀장어는 2983톤으로 1782톤(148.4%) 지난 2013년보다 각각 증가했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