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피로도' 없다··· 이환주 질주 강동원 주춤

유승훈 기자l승인2018.05.30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남원시장 선거는 3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이환주 후보의 독주 속에 국회의원 출신 민주평화당 강동원 후보가 추격하는 구도가 펼쳐지고 있다.
속칭 ‘선거 공학’에 자주 거론되는 ‘3선 피로도’는 이 지역 현 선거구도 속에서 이슈로 부각되지 못하고 있으며, 전국적 정치인 출신으로 이번 선거에 ‘복병’으로 일컬어지던 강동원 후보는 최근 80%에 육박하는 민주당의 정당 지지율 바람으로 선두와의 격차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현직 시장 간의 대결로 펼쳐진 민주당의 경선에서 승리한 이환주 후보는 당 지지율 고공행진 바람과 현직 시장 프리미엄 등의 이점을 등에 업고 여유 있는 선거를 치르고 있다.
반면, 전북 안의 여당(제1당)으로 불리는 정당(민주평화당) 임에도 불구하고, 전국 및 지역적 지지율이 좀처럼 오르지 않는 탓에 강동원 후보는 인물론을 집중 부각시키는 등 선거판도 변화를 위한 전략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
전라일보와 전북도민일보, 전주MBC, JTV전주방송이 공동으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리서치센터에 의뢰해 남원지역 성인남녀 502명을 대상으로 '남원시장 선거에 출마한 4명의 후보 중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2.7%가 더불어민주당 이환주 후보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 강동원 후보는 22.7%의 지지율을 얻어 이 후보 보다 30%p 뒤쳐진 것으로 조사됐고, 무소속 박용섭 후보 7.9%, 바른미래당 김영권 후보 2.9%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지지 후보가 없다’는 6.4%, ‘모름·무응답’은 7.4%였다.
성별지지도 조사에서 이 지역 여성 응답자 55.3%와 남성 응답자 49.9%는 이 후보를 지지했고, 강 후보는 남성 26.1%, 여성 19.5%의 지지를 얻었다.
박 후보는 남성과 여성 각각 9.2%, 6.7%, 김 후보는 여성 3.2%, 남성 2.7%의 지지를 받았다.
이 후보는 60대 이상(45.6%)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50%를 뛰어넘는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20대가 59.9%로 가장 높았고, 40대 58.7%, 50대 55.7%, 30대 54.4% 순 이었다.
강 후보는 60대 이상이 29.4%로 가장 큰 지지를 보냈고, 40대 24.7%, 50대 22.2%, 30대 18.4%였으며, 20대는 4.5%로 가장 낮았다.
이밖에, 박 후보는 60대 이상(10.8%)과 50대(9.7%)에서 비교적 높은 지지를 받았으며, 김 후보는 20대(4.7%)와 60대 이상(4,4%)에서 선방했다.
지역별 지지도를 살펴보면, 이 후보는 2지역(광역 2선거구, 수지면·송동면·주생면·금지면·대강면·대산면·사매면·덕과면·보절면·동충동·죽향동·노암동·금동·왕정동)에서 53.3%, 1지역(광역 1선거구, 운봉읍·아영면·산내면·인월면·주천면·산동면·이백면·황교동·도통동)에서도 52.2%의 지지율을 보였다.
강 후보는 2지역 24.0%, 1지역 21.5%의 지지를 받았고, 박 후보와 김 후보는 각각 1지역 8.8%, 2.2%를 2지역 6.9%, 3.7%를 얻는데 그쳤다.
한편, 남원지역 조사대상 응답자에 대한 투표의향을 묻는 질문에 86.3%(433명)가 ‘적극적 투표 의향’, 9.2%(46명)는 ‘소극적 투표의향’의 입장을 나타냈고, ‘비투표의향’과 ‘결정못함·모름·무응답’은 각각 2.4%(12명)와 2.2%(11명)였다.
아울러, 433명의 ‘적극적 투표의향’을 나타낸 응답자 중 54.1%는 이 후보를, 24.9%는 강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했으며, 박 후보와 김 후보는 각각 8.2%, 2.2%로 집계됐다.
직업별 조사에서는 이 후보가 화이트칼라 직업군에서 60.2%로 가장 큰 지지를 받았고, 학생(55.5%), 농·임·어·축산(54.5%), 블루칼라(51.9%), 자영업(50.7%), 주부(49.1%) 등의 지지 순이었다.
강 후보는 자영업 직업군에서 34.9%로 상대적 높은 지지를 받았고, 블루칼라(28.7%), 농·임·어·축산(26.4%), 주부(22.8%), 화이트칼라(15.4%) 순이며, 학생층의 지지는 3.6%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전라일보와 전북도민일보, 전주MBC, JTV전주방송이 공동으로 지난 26일~28일까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리서치센터에 의뢰해 남원시 거주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2명을 대상으로 유선 28%(RDD), 무선 72%(통신사 제공 가상번호)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오차율은 95% 신뢰수준에서 ±4.4%p, 응답률은 17.5%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www.nesdc.go.kr)를 참고하면 된다.
*가중치 값 산출 및 적용방법은 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치부여(셀가중)(2018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특별취재단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